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빌라의 역습…‘미친 아파트값’ 상승률 앞질렀다

11월 서울 빌라값 0.18%↑ 전달대비 0.03p 올라
매매 거래량 10월·11월 두 달간 아파트 앞질러
“규제 느슨하고 아파트전셋값 폭등에 수요 전이”
  • 등록 2020-12-02 오후 2:00:00

    수정 2020-12-02 오후 8:58:13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아파트와 비교해 다소 소외당했던 다세대와 연립주택 등 일명 ‘빌라’가 몸값을 키우는 분위기다. 지난 10월과 11월 아파트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주춤한 반면 빌라값은 상승폭을 키웠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1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 집값은 0.17% 오르며 전달(0.16%)보다 0.01%포인트(p) 상승했다. 주택유형별로 서울 빌라값은 지난 달 0.18% 올라 전달(0.15%)보다 0.03%포인트 상승폭이 확대했다. 같은 기간 아파트값이 각각 0.11%, 0.12%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빌라값 상승률이 아파트값 상승률을 앞지른 셈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은 신규 분양물량 감소와 전세수급 불안 등의 영향으로 중저가 소형 평형 위주로 상승했다”고 했다.

자치구별로 강북권은 중랑구(0.33%)는 면목·신내·묵동 등 중저가 단지 위주로, 광진구(0.24%)는 교육환경 양호한 광장동 및 자양동 역세권 위주로, 성북구(0.24%)는 공공재개발 기대감 있는 성북동과 길음뉴타운 등 신축단지 위주로 올랐다.

강남권은 관악구(0.20%)는 봉천·신림동 역세권 단지 및 정비사업 기대감 있는 서울대입구역 주변 위주로, 강동구(0.16%)는 기업체 유치 기대감(고덕비즈밸리) 있는 고덕·강일동 및 명일동 소형 평형 위주로 큰 폭 올랐다.

빌라는 매매 거래량은 아파트 거래량을 웃돌며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 빌라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올 들어 지난 7월 7287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8월 4218건으로 반토막난 이후 9월 4014건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10월에는 4607건으로 다소 증가했다. 9월과 10월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3770건, 4356건으로 빌라 거래량보다 다소 적다.

지난 7월까지 주택유형별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추이.(자료=한국감정원)
빌라값이 뛰고 거래량이 늘어난 것은 부동산규제가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슨한 데다 아파트 전셋값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 빌라는 아파트와 달리 ‘갭투자’(전세 낀 주택 구매) 가능하다. 정부가 6·17대책에서 규제 지역의 3억원 초과 아파트를 사면 전세자금대출보증을 제한하고 전세자금을 받고 시가 3억 초과 아파트를 사면 전세자금은 즉히 회수한다. 다만 비라는 예외다. 이 때문에 매수자가 전셋집에 살면서 여유 자금으로 갭투자가 가능한 셈이다. 또한 7·10대책서 주택 임대사업 등록자에 대한 혜택을 대폭 줄였지만 빌라나 오피스텔 등은 포함하지 않았다.

여기에 전셋값도 폭등했다. 지난달 전국 주택 종합 전셋값은 0.66% 올라 전월(0.47%)보다 상승 폭이 확대, 2013년 10월(0.68%) 이후 가장 많이 상승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주택전셋값 상승과 매물부족, 중저가 지역의 가격 키맞추기 현상으로 아파트 가격의 강보합 현상이 이어지자 빌라 등 비아파트 상품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일부 전이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