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세월호 '기름유출' 청해진해운에 벌금 3천만원 구형

  • 등록 2014-11-05 오후 2:54:35

    수정 2014-11-05 오후 2:54:35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검찰이 세월호 침몰 당시 기름 유출의 책임을 물어 선사인 청해진해운에 벌금 3000만원을 구형했다.

광주지법 형사 11부(임정엽 부장판사)는 5일 해양환경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준석 세월호 선장과 청해진해운에 대한 결심 공판을 열었다.

검찰은 이날 기름 유출과 관련, 이 선장에 대해서는 사인 혐의 등과 함께 사형 구형을 유지했으며 청해진해운에 대해서는 벌금 30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선장과 청해진해운은 지난 4월 16일 과적된 화물이 부실하게 고박된 상태에서 조타 잘못으로 세월호가 침몰해 기름 214㎘를 해상에 배출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