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류호정 원피스, 박원순 조문 관련 민주당원들이 문제삼아"

  • 등록 2020-08-06 오후 1:59:31

    수정 2020-08-06 오후 1:59:3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국회 본회의장 원피스 차림 논란과 관련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 발언’을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류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과 관련해서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의상을 문제 삼은 걸로 알고 있지만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군다나 거기에 성희롱성 발언이 있다면 더더욱 비난받거나 처벌 받아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가 끝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같은 당의 김재섭 비상대책위원도 민주당을 저격했다.

김 비대위원은 전날 SNS에 “이제 민주당에서 ‘민주’라는 말을 뺄 때가 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꼰대력’으로는 (통합당과 민주당이) 완전히 배턴터치가 됐다”고 비판했다.

여권 지지 성향의 커뮤니티와 민주당 당원모임 커뮤니티에서 류 의원에 대한 성희롱성 글이 올라온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김 비대위원은 “일부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들이 류 의원의 패션을 가지고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복장이 어디가 어떤가, 국회가 학교인가”라며 “‘꼰대력’ 극강의 복장 지적, 다양성이 사라진 경직된 당 분위기,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 미투(Me too, 성폭력 폭로 의미의 ‘나도 당했다’)”라고 민주당을 저격하면서 “명실공히 ‘꼰대당’”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류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조문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에 정의당을 비롯해 민주당에선 비난과 지지로, 당원들 간에 대립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결국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류 의원과 장혜영 의원의 조문 거부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애도의 시간 동안 고인의 공적을 반추하며 저를 포함한 전·현직 의원들이 조문하고 명복을 비는 동시에 피해 호소인에게 고통이 가중되선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 밝혔다”며 “장례 기간에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고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도 논란이 크다”며 “정의당은 늘 사회 변화를 앞장서온 당인만큼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의당은 언제나 술렁술렁하다”며 “이 과정들을 통해서 저희가 여러 가지 의제들을 끌어안고 더 큰 진보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성장통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