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두 번째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 개최

글로벌 IT 무대에서 활약하는 한국인들의 경험 공유해
  • 등록 2015-04-14 오후 4:35:29

    수정 2015-04-14 오후 4:35:2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세계의 IT 무대에서 활약하는 한국인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4월 14일 정자동 네이버(035420) 그린팩토리에 모였다.

스타트업 네트워크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센터장 임정욱, http://startupall.kr)가 주최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에 발표자로 참여해 한국 대중들에게 ‘스타트업’, ‘커리어’, ‘혁신’에 대한 관점을 전달했다.

컨퍼런스에는 벤처캐피털리스트, 스타트업 대표, IT 기업 임직원 등으로 일하는 한국인 11명이 발표자로 나섰다. 이들이 활동하는 무대는 미국 실리콘밸리를 비롯하여 시애틀,보스턴, 일본 도쿄 등으로 다양하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발표자들은 스타트업, 커리어, 혁신의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발표하고 패널 토크로 다른 발표자들과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실시간 청중응답 시스템 심플로우(symflow)를 이용해 청중이 올린 질문에 답하기도 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음재훈 트랜스링크 캐피털(TransLink Capital) 대표의 실리콘밸리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로 시작됐다.

스타트업 세션에서 미국 스타트업 캠프인 Y콤비네이터(Y Combinator)에 한국 스타트업으로서 최초로 참가한 경험을 공유한 하형석 미미박스(Memebox) 대표, 영어를 잘 못하는 여성 창업자의 분투기를 들려준 이수인 로코모티브랩스(LocoMotive Labs) 대표, 디자인으로 미국 동부 수재들을 리드하고 있는 이혜진 더밈(The MEME) 대표 등이 스타트업 대표로서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후 커리어 세션은 조성문 스크럼벤처스(Scrum Ventures) 벤처 파트너가 실리콘밸리에서 사는 것의 장단점을 말해 주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오태호 돌비(Dolby) 모바일 사업 총괄, 정진호 쿡패드(Cookpad) UI디자이너, 마이크 김 배달의 민족 글로벌 파트너십 디렉터가 각각 미국, 일본, 한국의 IT 기업에서 일하게 된 과정과 각 나라의 IT 기업 문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혁신 세션에서는 권기태 인피니윙(infiniWing, Inc.) 창업자가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하드웨어 분야의 혁신을, 박상민 HP 수석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소프트웨어 분야의 혁신을 위한 ‘잉여’의 중요성을, 윤종영 타오스(Taos) IT 컨설턴트가 실리콘밸리에서 혁신이 나오는 이유를 설명했다.

작년에 이어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주최하고 있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 임정욱 센터장은 “글로벌 IT 현장의 경험을 공유해서 우리에게 필요한 혁신 문화를 배워보려고 한다”라고 컨퍼런스의 취지를 설명혔다. 그리고 “앞서 시행착오를 겪은 분들의 노하우로부터 한국의 기업과 인재들이 글로벌 무대에 진출해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라고 했다.



▶ 관련기사 ◀
☞네이버-인천시, 세계 책의 수도' 업무 협약 체결
☞네이버, 정보보호 정책 강화..통신비밀 업무 외부 검증 맡긴다
☞휴대폰 기본료 폐지냐, 수평규제전환이냐..국회서 격돌, IT업계 ‘긴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