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이르면 28일 특별사면 단행…MB 유력

김경수·최경환 등도 거론
  • 등록 2022-12-09 오후 9:22:44

    수정 2022-12-09 오후 9:22:44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28일 특별사면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12월 28~30일께 신년 맞이 특사를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유력 사면 대상으로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거론된다. 이 전 대통령이 오는 28일 형 집행정지가 종료되기 때문에 이에 맞춰 사면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앞서 광복절 특사 당시 ‘민생과 경제회복’에 초점을 맞춰 경제인을 위주로 사면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는 정치인 중심의 사면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8월 15일 광복절 특사 당시 경제 중심 기조를 고려해 특사 명단에서 제외된 바 있다.

또한 김경수 전 경남지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이번 사면·복권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

김 전 지사의 경우 일단 복권 없이 사면만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복권이 되지 않을 경우 김 전 지사의 피선거권은 2028년 중순께 회복된다. 당장 2024년 총선, 차기 대선에 출마할 수 없다.

대통령실은 특사 관련 실무 보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면은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결정한다. 사면심사위는 이르면 28일께 열릴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사면 단행 시기, 구체적 특사 대상 등에 대해 결정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