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 폭우에 목동 펌프장서 노동자 고립…1명 사망·2명 실종

31일 오전 목동 공사장서 근로자 3명 고립…한국인 2명, 미얀마인 1명
한국인 1명 사망
잠수요원들, 실종자 2명 수색 중
  • 등록 2019-07-31 오후 12:40:59

    수정 2019-07-31 오후 12:40:59

31일 갑작스런 폭우로 작업자들이 고립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119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수도권 전역에 내린 갑작스러운 폭우로 서울 양천구의 한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현재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 양천소방서는 31일 오전 8시 24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빗물펌프장 공사장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지하 40m 깊이 빗물 저류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내려갔다가 시설에 빗물이 들어차 빠져나오지 못했다.

해당 저류시설은 10m 지름의 원형 터널 형태로 사고 당시 내부엔 수심 약 4m 정도의 물이 차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터널에 고립된 근로자는 한국인 2명과 미얀마인 1명으로, 소방당국은 이 중 한국인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소방당국은 나머지 2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현재 저류시설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잠수 요원들의 안전을 위해 배수 펌프 작동은 중지된 상태다. 잠수 요원들은 시설 내부에 잠수해 손으로 사방을 더듬어가며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음파를 이용해 물체를 찾는 쏘나 장비를 추가로 투입해 수색에 나설 방침이다.

소방당국은 6명의 잠수요원 등 현재 36명 인력을 투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