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루페인트, 서울시와 색각이상자 위한 '안전 컬러 개발' MOU

색약·색맹 등 색각이상자가 쉽게 구별 가능토록 개발
  • 등록 2022-12-01 오후 3:43:09

    수정 2022-12-01 오후 3:43:09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노루페인트는 서울시와 ‘2022년 표준형 안전디자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백승찬 노루페인트 마케팅본부장(왼쪽)과 최인규 서울시 디자인정책관(사진=노루페인트)
노루페인트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색약, 색맹 등의 색각이상자가 쉽게 구별할 수 있는 컬러를 개발하기 위해 진행됐다.

노루페인트는 협약을 통해 안전한 컬러를 개발하는데 필요한 컬러 컨설팅을 지원하고, 그동안의 시공 사례 데이터를 통해 실제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되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안전색은 색채, 색채심리, 디자인, 법률 등 분야별 전문가의 조언과 색약자 테스트를 거쳐 확정됐다.

색각이상은 망막 원뿔세포의 선천적 또는 후천적 손상 등으로 특정 색을 다르게 인식하거나 전혀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지난해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성 5.9%와 여성 0.4%가 색각이상자인 것으로 나타났고, 그 수치는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로 인해 서울시를 비롯한 각 지자체는 색각이상자를 위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서울시는 노루페인트와 함께 개발한 안전 컬러를 활용해 현장에서 실제로 필요한 픽토그램 항목을 새롭게 개발하고, 기존에 이해하기 어려웠던 안내표지를 알아보기 쉬운 직관적인 안전 디자인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노루페인트 NSDS(노루서울컬러스튜디오) 관계자는 “서울시와 함께하는 이번 안전디자인 개발 활동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컬러를 통한 나눔 활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루페인트는 1987년부터 색채연구실을 설립하고 전문적인 색채를 연구했다. 색채연구실은 2019년 NSDS로 명칭을 변경하고 컨설팅 전문성을 강화하며, 컬러를 활용한 소외지역 사회공헌과 비즈니스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