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도 일본에 D램 반도체 공장 신축…“2024년 내 가동”

TSMC이어 마이크론도 日에 반도체 공장 신설
중장기 데이터센터용 반도체 공급에 도움될 듯
日 반도체 산업 육성 전략 발표 이후 투자 잇따라
  • 등록 2021-10-20 오후 4:08:26

    수정 2021-10-20 오후 9:17:35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이 최대 8000억엔(약 8조2000억원)를 들여 일본 히로시마현에 D램 공장을 새로 지을 예정이다.

(사진= 마이크론 홈페이지)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니칸고교(일본공업)신문은 이날 마이크론이 히로시마현 히가시히로시마시에 있는 기존 시설 인근에 공장 부지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새 공장은 6000억∼8000억엔 정도가 투자될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 정부가 일부 보조금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

마이크론의 일본 새 공장은 2024년 내에 가동을 시작해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센터와 기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반도체 수요를 충족시킬 전망이다. 이 공장은 협력사를 포함해 2000~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앞서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도 지난 14일 22∼28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을 일본에 신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TSMC는 2022년 일본 소니의 반도체 공장이 있는 구마모토현에 새 공장을 짓기 시작해 2024년 말에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일본 정부가 TSMC 신공장 투자액의 절반인 5000억엔을 지원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일본 경제산업성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국가 프로젝트’로 취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최근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이 일본에 공장 신설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

타케루 하나야 SMBC 닛코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미 알려진 대만, 싱가포르, 히로시마 공장 계획 외에 8000억엔의 반도체 생산장비 분야 추가 투자는 긍정적”이라며 “최소한 마이크론의 D램 시장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낙관적 전망을 불러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