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뉴타운' 한남, 수주경쟁 '들썩'…초급매 잡아볼까[복덕방기자들]

[정비사업대해부]⑬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
재개발 상급지 한남뉴타운, 프리미엄급 단지 ''탈바꿈''
"속도 빠른 한남3구역…가격 조정시 매수 기회"
  • 등록 2022-11-03 오후 5:25:12

    수정 2022-11-03 오후 5:25:12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황제뉴타운’ 한남2구역의 시공사 수주 경쟁이 뜨겁다. 역대급 수주 조건으로 프리미엄급 단지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3일 이데일리 부동산 전문 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은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에게 ‘한남뉴타운’에 대해 들어봤다.

김 소장은 “한남뉴타운은 황제뉴타운으로도 불린다”면서 “용산 부촌 한남동에 뒤엔 남산, 앞엔 한강이 있기 때문에 ‘배산임수’ 입지”라고 말했다. 이어 “대중교통 접근성이 아쉽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신분당선 2차 연장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이 부분도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한남뉴타운 1·2·3·4·5구역 가운데 속도가 가장 빠른 구역은 3구역이다. 현대건설이 ‘THE H’로 건설하는 3구역은 총 5816세대로, 조합원 분양신청을 마무리하고 총회를 앞두고 있는 상태다. 한남2구역은 총 1537세대로 지난해 11월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시공사 선정을 진행하고 있다. 한남4구역은 2394세대로 건축심의가 보류된 상태다. 한남5구역은 2660세대로 작년말 촉진계획변경인가를 받았다.

김 소장은 “한남3구역은 속도가 빠르고 세대수가 가장 많은 ‘대어’급이지만 조합원수가 많은게 단점”이라며 “세대수가 5816세대인데 조합원수가 4000명(3884명) 가까이 되기 때문에 분담금이 조금 높다”고 말했다. 이어 “85㎡는 조합원들이 대부분이 받아갔고, 59㎡로 밀려난 조합원들이 많다”면서 “한강뷰는 대형평수가 가능하고 30평대에서도 동호수 추첨을 잘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2구역은 한강뷰에 접해 있지 않기 때문에 기대감은 적다”면서도 “경사가 높은 다른 구역에 비해 2구역은 평지에 위치해 있고 이태원역도 가까운 역세권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개발·재건축 조합들의 고질적인 문제점 중 하나가 상가 분양이 잘 안된다는 건데, 2구역은 이태원 상권인데다 롯데의 경우 계열사 입점 공약이 있어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한남4구역과 5구역은 한강변에 인접해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서 재개발시장도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남뉴타운에서도 급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 소장은 “한남3구역에 25평 신청 매물들은 급매들이 꽤 많다”면서 “한남2구역은 기대감이 워낙 높다보니 급매가 잘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남3구역 33평 신청 매물은 20억초중반에 가격이 형성돼 있다. 대평 평수는 실수요자들이 보유하고 있어 매물 자체가 많지 않고 가격이 잘 안빠진다”면서 “반면 25평 신청 매물은 이전에는 17~18억원 수준이었는데 가격이 완전히 무너지면서 13억원대까지 급매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속도도 빠른데 가격까지 조정이 된 상황이어서 바겐세일 구간이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