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이재명, 새 비전 못 보여줘… 공천권 내려놔야"

6일 페이스북에 글 올려
"디지털 정당화, '다오' 시스템 도입해야"
"이재명 사법 리스크, 이미 예견됐던 것"
  • 등록 2022-12-06 오후 10:50:37

    수정 2022-12-06 오후 10:50:37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공천권을 당 대표가 갖지 않고 국민에게 돌려주는 디지털 정당으로 가야 합니다.”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취임 100일을 맞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언급하며 ‘디지털 정당화’를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디지털 대전환 시대, 시대에 맞게 정치도 정당도 혁신해야 한다”며 “다오(DAO·탈중앙화된 자율조직으로 구성된 정당)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화-민주화 이후의 시대를 관통하는 언어는 디지털화, 디지털 대전환”이라며 “그것이 바로 정치의 공정화”라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당 대표 취임 이후에 지금까지 새로운 미래 비전과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며 “당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장관은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는 이미 예견됐던 것”이라며 “이 대표가 이러한 사법리스크를 뛰어넘는 새로운 미래 비전과 새로운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 민주당이 앞으로 이대로 갈 수는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 성과를 나열하며 “가장 이재명다운 길을 걷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