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더데빌' 12월 개막…배우 송용진, 연출 도전

괴테 '파우스트' 재해석 창작뮤지컬
박민성·고훈정·김찬호·박규원 등 출연
12월 10일 드림아트센터 1관 개막
  • 등록 2021-10-12 오후 2:41:42

    수정 2021-10-12 오후 2:41:42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괴테의 소설 ‘파우스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뮤지컬 ‘더데빌’이 오는 12월 1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3년 만의 재공연으로 막을 올린다.

뮤지컬 ‘더데빌’ 포스터(사진=알앤디웍스)
‘더데빌’은 빛의 상징 ‘X-화이트’(X-WHITE)와 어둠의 상징 ‘X-블랙’(X-BLACK), 욕망에 눈이 멀어 X-블랙의 유혹에 사로잡힌 존 파우스트, 존 파우스트를 구원하려는 그의 가장 아름다운 존재 그레첸 등 네 명의 캐릭터를 통해 인간의 욕망과 선택, 그리고 선과 악에 대한 이야기를 중독성 강한 음악과 강렬한 조명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2014년 초연 당시 별도의 전환 없이 조명만 사용한 무대 표현과 상징적인 가사, 독창적인 캐릭터 등 파격적인 전개와 구성으로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마니아 사이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으며, 2021년 5월 중국 상하이 공연을 시작으로 9월 일본 도쿄 공연까지 선보이며 해외 진출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공연에선 배우 박민성, 고훈정, 백형훈, 조환지가 X-화이트 역에 캐스팅됐다. X-블랙 역은 배우 김찬호, 박규원, 장지후가 맡는다. 존 파우스트 역은 배우 이승헌, 배나라, 이석준이 연기하며, 그레첸 역은 배우 여은, 김수연, 이지연이 맡는다. 유민영, 서채이, 신윤재, 조민호, 이설아가 앙상블로 함께 출연한다.

창작진으로는 2014년, 2017년, 2018년 세 번의 시즌 동안 존 파우스트 역으로 ‘더데빌’에 출연한 배우 송용진이 연출로 참여한다. 초연부터 참여해온 신은경 음악감독이 한층 더 강렬하면서도 세련된 사운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채현원 안무가가 새로 합류해 변화된 안무로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더데빌’은 오는 12월 10일부터 내년 2월 27일까지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