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대규모 업데이트 3.0

  • 등록 2018-07-04 오후 4:36:48

    수정 2018-07-04 오후 4:36:48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넷마블(251270)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개발사 넷마블네오)’에서 대규모 업데이트 3.0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넷마블은 이번 3.0 업데이트를 통해 레볼루션의 신(新) 종족 ‘오크’를 선보인다. 원작에도 등장하는 ‘오크’는 방어력과 크리티컬 저항 능력치에 보너스를 받았다. 180레벨부터 시작해 메인 퀘스트를 진행하다보면 오크만의 장비를 획득해 전투력을 올릴 수 있다.

신 서버 오픈도 진행된다. 신 서버는 ‘아인하사드’와 ‘발라카스’로, ‘아인하사드’는 오크는 180레벨, 다른 종족은 1레벨부터 시작하는 서버이다. 처음부터 게임을 시작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제공한 환경으로, 강력한 부스팅으로 레벨업을 빠르게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발라카스’는 기존 서버에서 레볼루션을 즐기고 있는 이용자들만이 이동할 수 있는 서버로, 친구와 다른 서버에서 즐기다 함께 하고 싶은 이용자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넷마블은 일정 시간 동안 보호막이 형성되고, 공격력이 증가하는 신규 스킬 ‘임팩트 배리어’를 선보이고, 필드 보스 ‘코마보르’를 추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