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의 관은 왜 마차가 아닌 포차로 이동하나요[궁즉답]

빅토리아 여왕 시대 때부터 이어져온 전통
'말'이 아닌 '수병'이 직접 끄는 것 역시 당시부터 이어져
  • 등록 2022-09-20 오후 4:38:29

    수정 2022-09-20 오후 4:38:29

이데일리는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의 질문을 담당 기자들이 상세하게 답변드리는 ‘궁금하세요? 즉시 답해드립니다(궁즉답)’ 코너를 연재합니다. <편집자 주>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장례식 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웰링턴 아치를 향해 운구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Q. 어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장에서 여왕의 관을 영국왕립해군 수병이 직접 끌고 있던데 관을 말이 끌지 않고 사람이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마차(馬車)가 아닌 포차(砲車)에 올려 운반하는 이유도 궁금합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A. 여왕의 관이 일반 마차가 아닌 군용 포차에 실려가는 모습이 우리 눈에는 생소하지만, 이는 영국 왕실의 전통입니다. 기원을 따지자면 빅토리아 여왕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빅토리아 여왕은 알바니 공작이자 막내아들인 레오폴드 왕자를 먼저 떠나보내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1884년 3월 레오폴드 왕자의 장례식에서 사용된 포차를 보고 빅토리아 여왕은 자신의 장례식에도 동일한 마차를 쓸 것을 계획합니다.

원래 영국 육군의 병기였던 것이 왕실의 장례에 활용되기 시작한 겁니다. 1899년 이 포차는 국가 장례식에서 사용하기 위해 일부 개조됐습니다. 고무 타이어 등이 추가됐으나 크게 원형이 바뀌진 않았습니다. 1901년 빅토리아 여왕이 이 포차를 탑승하게 됩니다.

이후에도 영국 왕실의 중요 국장에 이 포차가 활용됐습니다. 1910년 에드워드 7세의 장례식에 이어 1936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할아버지인 조지 5세, 1952년 여왕의 아버지인 조지 6세의 장례식에도 쓰였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대 수상 윈스턴 처칠의 장례식에도 등장한 이 포차는 1979년 여왕의 사촌인 루이스 마운트배튼 경의 장례식 때 마지막으로 사용됐습니다. 마운트배튼 경은 인도의 마지막 총독이자 인도가 자치령으로 넘어간 이후에도 초대 총독을 지낸 인물입니다.

그렇다면 영국 왕실은 왜 주요 장례식에 포차를 쓰면서도 말 대신 사람으로 포차를 옮겼을까요. 이것 역시 기원은 빅토리아 여왕의 장례식 때부터입니다.
빅토리아 여왕의 장례식은 2월 2일로 매서운 겨울철이었습니다. 여왕의 관을 끌만큼 제대로 훈련받지 못한 말들이 추위에 돌발 행동을 할 수 있다는 판단에 인근에 있던 영국 해군의 수병들이 호출됐습니다.

일각에서는 실제로 말과 포차를 잇는 걸쇠가 부러져 놀란 말이 요동치면서 빅토리아 여왕의 관이 마차를 튕겨 나갈 뻔 했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왕실의 장례를 지켜보는 수많은 군중 앞에서 말로 이동을 하는 건 무리라는 판단이었다고 보입니다.

이데일리 궁즉답에서는 독자 여러분들이 알고 싶어하는 모든 이슈에 기자들이 직접 답을 드립니다. 채택되신 분들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 이메일 : jebo@edaily.co.kr
  • 카카오톡 : @씀 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