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야외도 안심못해` 강원도 캠핑서 코로나19 집단감염(종합)

6가족 총 18명 중 세 가족 6명 확진…추가 감염자 나올듯
방역당국 "야외라도 거리두기 안지켜지면 위험"
월북자 코로나19 확진 가능성 낮아…접촉자 10명 검사
  • 등록 2020-07-30 오후 3:18:06

    수정 2020-07-30 오후 3:18:06

[이데일리 함정선 안혜신 기자] 강원도 홍천에서 캠핑을 즐긴 가족 간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휴가철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강원도에서 캠핑을 함께 즐긴 6가족(18명) 중 세 가족 총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인터넷 동호회에서 만난 사이로 2박 3일동안 같은 캠핑장 같은 구역에서 캠핑을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다른 가족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만큼 추가 환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26일 오전 전남 곡성군 곡성읍 도림사 캠핑장이 피서객으로 빈자리 없이 꽉 찼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 역학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캠핑 일정동안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캠핑활동 당시 단체 식사, 음료, 대화 등의 활동이 이뤄지면서 마스크 착용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거리두기도 완벽하게 지켜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휴가철을 맞아 야외라도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야외라고 해도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고 밀접한 접촉이 있다면 어김없이 코로나19는 우리를 괴롭힐 수 있다”면서 “휴가는 되도록이면 한 가족 단위나 소규모로 이동하고, 단체식사 등은 집단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또 최근 월북자에 대해 코로나19 확진자일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난 19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최장 잠복기가 14일이지만 확률상 빈도가 가장 높은 잠복기는 이미 지나간 상황”이라면서 “현재까지 만약 코로나19와 관련된 PCR(유전자증폭) 검사 등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면 감염 가능성은 상당히 낮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월북자의 밀접 접촉자는 총 10명이다. 이 중 두 명은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나머지 8명은 이날 중 검체 채취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월북자 소지품(의류 등 16점)에 대한 환경검체 검사 결과,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한편 서울을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졌다. 이날 0시 기준 서울 강서구 소재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 1명(이용자 가족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늘어났다. 서울 송파구 지인 모임 관련해서도 한 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8명이 됐다.

서울시청 확진자와 관련해서는 11층 근무자 166명 중 158명의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11층 수시방문자 중 검사희망자 88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