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저지 TF 출범…日대사 초치

韓 "거듭된 경고에도 日추진, 강한 유감"
日 "강제노역 역사 알리겠다" 근대문화유산 약속도 안 지켜
관련국과 건설적 대화 하라는 세계유산 조항 안 지켰다는 사실 부각
  • 등록 2022-01-28 오후 9:19:15

    수정 2022-01-28 오후 9:19:15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결국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이 일어났던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 추진하기로 한 것에 대한 일본 대사를 초치하는 등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중단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막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28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아이보시 고이치 일본 대사를 초치해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일본 문화청이 세계문화유산 추천 후보로 사도광산을 지정한 이후, 추조 카즈오 주한국일본대사관 공보원장을 초치한 것보다 훨씬 높은 수위의 항의이다. 당시 중국 역시 “이웃 나라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무시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시도하는 것은 분노와 반대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이웃국가들의 분명한 반대에도 일본이 세계문화 등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인류 공동의 유산 보존과 평화증진이라는 유네스코 취지에 정면으로 어긋날 뿐만 아니라 관련국가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또다시 저버리는 행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리 정부는 이상화 외교부 공공외교대사를 단장으로 관계부처와 전문가들이 참여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대응할 예정이다. 이 당국자는 “자료 수집이나 분석뿐만 아니라 교섭, 통보까지 기관별로 같이 전문성을 활용해서 본격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일 역사갈등 1차전은 먼저 사도광산에서의 강제노역 여부를 놓고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기하라 세이지 일본 관방부장관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사도 금광에 관한 한국 측의 독자 주장은 일본으로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사실상 강제노역 사실을 부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일본이 이미 ‘약속’을 깬 전례가 없다는 사실도 국제사회에 부각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은 2015년 군함도를 비롯한 일본 근대산업시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며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국제사회에 함께 알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이 조선인 강제노역의 이 사실을 함께 알리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강한 유감”(strongly regrets)을 표명했다.

현재까지도 일본은 이같은 조치를 이행하는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상태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일본의 양속 이행을 위한 양자, 유네스코 사무국까지 참가하는 3자 대화책까지 제시했지만, 일본은 답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이처럼 앞선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는 것을 유네스코를 비롯한 국제사회에 주지시키며 반대 입장을 충실히 설명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개정된 세계유산협약에 따르면 등재신청국은 다른 국가와의 잠재적 갈등을 피하기 위해 등재 신청 전은 물론, 등재 과정에서도 관련국과 건설적 대화를 충분히 하도록 규정돼 있다. 일본 역시 기록유산 등재 신청에서 이러한 절차를 거치도록 한 바 있는 만큼 자신의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당국자는 세계유산 등재를 심의하는 세계유산위원 입후보 자격이 생기는 2024년부터 입후보할 의지도 표명했다. 일본 정부가 추천서를 제출하면 유네스코 자문기관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심사와 권고를 거쳐야 한다. 이르면 2023년 6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되지만 등재 심사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는 만큼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는 설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