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5.83 9.64 (+0.29%)
코스닥 1,013.84 2.62 (-0.26%)

[복덕방기자들] “대선이 온다…부동산시장을 주시하라”

이동현 하나은행 부동산자문센터장 인터뷰
“서울 아파트 값, 단기에 꺾일 가능성 낮아”
“대선·지방선거 전 규제 완급조절 전망”
  • 등록 2021-05-06 오후 6:54:13

    수정 2021-05-07 오전 9:43:17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아파트 가격이 지금 단기에 꺾일 가능성은 많지 않다. 부동산 시장은 선거에 민감한데, 내년에 대선과 지방선거가 있지 않나. 선거 전까지 부동산 규제가 다소 약화되고 완화될 것이다.”

이동현 하나은행 부동산자문센터장은 서울에 내 집 마련을 준비 중인 이들이라면 ‘집값 폭락’을 기다리지 말라고 조언했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동산정책의 일부 변화 가능성이 있다고 짚고 시장 동향을 주시하란 조언도 건넸다.

이 센터장은 6일 이데일리 유투브채널인 ‘복덕방기자들’에 출연해 최근 다시 꿈틀거리는 서울 부동산시장에 대한 진단과 대응 방향을 들려줬다.

그는 “서울은 오세훈 시장이 선거에서 이기기 전부터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이 이뤄졌다”며 “공공과 민간 정비사업 기대감이 집값을 올린 측면도 있지만 공급부족으로 계속 오를 수밖에 없다”고 봤다.

이어 서울 무주택자를 향해 “집값 폭락은 현실성이 없다. 정부의 대출 규제완화를 호재 삼아서 대출을 활용해 지금이라도 집을 사는 게 좋다”며 “중대형 아닌 중소형으로, 서울 어디라도 역세권 아파트를 산다면 실패는 없다”고 강조했다. 공공주도 개발이 집중된 서울 영등포·구로·금천구 등 지역도 언급, “상대적으로 인기가 낮고 집값이 덜오른 지역이지만 인프라가 갖춰지고 개발이 되면 다른 지역과 많이 평준화될 것”이라고 했다.

투자를 원하는 이들에겐 주택보다 꼬마빌딩과 같은 수익형부동산을 권했다. 그는 “서울 역사상 땅값이 내린 적은 없다”며 “우량 임차인인지, 상권이 넓어질 곳인지를 따져보고 택하면 안정적”이라고 했다. 다주택자를 향해선 “정부가 양도세 완화로 매물을 내놓게끔 유인책을 쓸 것이란 전망이 계속 나온다”며 “공격적으로 매각하기보단 정책 변화를 지켜보면서 하나씩 정리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이 센터장은 내년 3월 대선, 6월 지방선거가 부동산시장에 미칠 여파에도 주목했다. 그는 “부동산 세부담 증가로 민심이반되고 있단 말들이 있기 때문에 정부여당이 결국 표심을 얻기 위해 규제의 속도와 강도를 조절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토지시장 역시 선거 따라 움직인다”며 “지방선거 앞두고 지역 개발 이슈가 뜨면서 시장이 달아오를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에서 영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