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권봉석 "LG전자 휴대전화 사업 철수, 새 도약위한 결단"

MC사업부 임직원에 직접 이메일 보내 위로
"매우 어려운 결정…CEO로서 너무나 애석"
  • 등록 2021-04-07 오후 6:16:16

    수정 2021-04-07 오후 6:16:16

권봉석 LG전자 사장. (사진=LG전자)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

권봉석 LG전자(066570) 최고경영자(CEO) 사장이 휴대전화 사업 철수 결정과 관련해 해당 사업부 임직원들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내 위로했다.

7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권봉석 사장은 지난 5일 MC사업본부 임직원들에게 본인 명의로 사내 이메일을 보내 “저를 비롯한 경영진은 오랜 고심 끝에 최종적으로 MC사업 종료라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권 사장은 휴대전화 사업 철수는 새로운 도약을 위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MC사업본부 구성원들에게 이번 결정이 어떤 의미일지를 생각하면 CEO로서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하지만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는 점을 이해해주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LG전자와 그룹의 미래가치 제고를 위한 사업역량 확보 차원에서 개개인의 이동 희망을 최대한 고려해 재배치를 진행하겠다”며 “MC사업본부 구성원들이 LG전자와 LG그룹의 주력·성장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충분히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사업 경쟁 심화와 지속적인 사업 부진 등을 이유로 오는 7월 31일자로 MC사업본부가 맡은 모바일사업에서 철수키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