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콤텍시스템, 시스코 시스템즈 개발역량 관련 자격 취득

시스코 시스템즈 ‘DevNet Specialization’ 자격 취득
회사 측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
시스코 내 보안·클라우드·데이터센터 앱 개발 가능
  • 등록 2020-12-10 오후 3:50:56

    수정 2020-12-10 오후 3:50:56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아이티센(124500)그룹의 계열사 콤텍시스템(031820)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로 시스코 시스템즈(이하 시스코)의 ‘CISCO DevNet Specialization’ 자격을 취득했다고 10일 밝혔다.

‘CISCO DevNet Specialization’은 시스코의 파트너 개발역량 검증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콤텍시스템은 서비스 및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의 전문성과 개발역량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회사는 자격 취득을 통해 시스코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oftware-Defined Networking)·보안·클라우드·데이터센터·모빌리티·사물인터넷·협력(Collaboration) 제품의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

콤텍시스템은 금융 고객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중심의 네트워크, 클라우드 등 IT 인프라구축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이를 통해 대규모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과 운영이라는 가시적인 사업 성과를 이뤘다”며 “또한 DevNet 팀의 구축으로 CISCO ACI, SDA, HyperFlex, Collaboration 등 다양한 솔루션에 대한 사용자 업무 중심의 서비스를 개발했고 최근에는 가상화 컨테이너, 쿠버네티스(Kubernetes) 등 오픈API 기반의 서비스 제공 기술을 활용해, 오픈소스 플랫폼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통합 포털’를 개발중”이라고 밝혔다.

권창완 콤텍시스템 대표는 “금융, 기업 고객의 차세대 IT 서비스 환경이 가상화, 컨테이너 등 서비스가 자동 운영되는 플랫폼으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당사는 가상화 및 컨테이너, 소프트웨어정의 기술,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Hybrid/Multi Cloud) 서비스 경험을 통합해 업무 서비스를 자동화하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게 됐으며, 다양한 사용자 경험 제공을 통해 고객 비즈니스의 민첩성 및 유연성 향상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콤텍시스템은 최근 국회에 시스코 ‘웹엑스(WebEx)’ 기반의 영상회의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하는 등 언택트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국회 이전에도 기상청, 세종청사 등 국내외 가장 큰 영상회의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