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07.66 25.98 (-0.83%)
코스닥 1,016.21 18.61 (-1.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타결 또 불발…"8월 중순 이후 재교섭"

노사, 지난 28일 12차 교섭 재개…입장 차 못 좁혀 정회
작년 임단협도 타결 못해…노사, 여름휴가 후 교섭 재개
"분위기 나쁘지 않아…세부 논의 필요해 시간 더 걸릴듯"
  • 등록 2021-07-29 오후 5:14:35

    수정 2021-07-29 오후 5:29:01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의 임금 및 단체 협약 타결이 또 불발됐다. 르노삼성 노사는 여름 휴가시즌 전까지 임단협을 타결하기 위해 심야 교섭을 진행했지만 결국 8월 중순 이후로 미뤄졌다.

지난 27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노사가 11차 임단협 교섭을 벌이고 있다. 노사는 28일12차 교섭을 벌였으나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고 여름 휴가 이후 교섭을 속개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28일 12차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했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정회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 26일 11차 본교섭을 시작해 지난 28일 늦은 오후까지 협상을 진행했지만 마무리하지 못했다.

노사는 정회를 선언하고 8월 첫째 주 여름휴가가 지난 후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노사는 8월 둘째 주에 본교섭을 다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 노사는 국내 완성차 업계 중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부터 파업을 지속하면서 사측과 심각한 갈등을 빚다가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사측은 기본급을 동결하는 대신 보상금 200만원 등 총 800만원의 일시금 지급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기본급 월 7만1687원 인상,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해왔다. 노사는 기본급 동결을 놓고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노사의 이번 협상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는 교섭 결렬 대신 정회를 선언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좋은 분위기로 논의가 이어졌는데 추가로 세부적인 논의가 필요해 시일이 더 걸릴 듯하다”며 “8월 첫째 주 여름 휴가가 끝난 뒤 일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