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11년전 '빗물터널'에 1.5조…"尹 긍정적 답변"(종합)

시간당 빗물 처리용량 95mm→100mm로 상향
강남·도림천·광화문 등 상습 침수지역 우선 추진
"대규모 재정투자 위해 당·정과 '3인4각' 협력"
"자치구에도 수해복구 적극 지원·노력 요청"
  • 등록 2022-08-10 오후 5:51:42

    수정 2022-08-10 오후 5:51:42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0년간 총 1조 5000억원을 투자해 박원순 전 시장이 백지화 했던 빗물저류배수시설을 건설해 서울시의 치수관리목표를 대폭 상향시키겠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 제공 사진
현재 서울시의 시간당 처리용량을 30년 빈도 95mm에서 최소 50년 빈도 100mm까지 상향한다. 또 항아리 지형으로 상습적인 침수가 발생하는 강남의 경우 100년 빈도 110mm까지 감당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며칠간 서울지역에 524mm의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이 비로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났다”며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오 시장은 단편적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침수피해가 반복될 때마다 이루어지는 사후복구보단 사전예방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을 언급했다.

앞서 오 시장은 2011년 7월 우면산 일대 폭우로 다수의 시민이 목숨을 잃으면서 10년간 5조원을 투자해 100mm 이상의 폭우를 감당할 수 있는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을 확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박 전 시장 시절 계획이 변경되면서 실제로는 신월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만 완공됐다.

오 시장은 “시간당 95~100mm의 폭우를 처리할 수 있는 32만 톤 규모의 저류능력을 보유한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이 건립된 양천지역의 경우 침수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반면,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없는 강남지역의 경우 시간당 처리능력이 85mm에 불과해 대규모 침수피해로 이어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 시장은 정부와 함께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10년간 총 1조 5000억원을 지중 투자한다. 또 이와 연계해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저류소, 빗물펌프장 등도 만들어 총 3조원을 투자 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 도림천과 광화문지역에 대해서는 2027년까지 배수시설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남역 일대에는 3500억원, 도림천 지역에는 3000억원을 각각 투입해 빗물저류배수시설을 건설한다. C자형 관로에서 관로에서 관로를 보완했던 광화문 역시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계획을 추진해 근본적 대책 마련에 나선다.

이후에는 동작구 사당동 일대, 강동구, 용산구 일대를 대상으로 관련 연계사업이나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서 2030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한다.

대규모 재정투자 위해 당·정과 ‘3인4각’ 협력

오 시장은 이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지방채 발행 및 국비 지원을 받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대심도 터널공사는 대규모 재정투자가 필요하고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한 중장기적인 투자 사업”이라며 “선제적 투자인 만큼 필요할 경우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그는 이날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오늘 오전 열린 열린 홍수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대심도 빗물 터널의 필요성에 공감해 줬다”며

“기재부에 긍정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같은날 오후 5시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복구 자치구 구청장 영상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침을 또 한번 밝혔다. 그는 “서울시는 이재민 지원과 피해복구를 위해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300억원을 이미 지원했고, 필요시 추가적 예산 지원을 하겠다”며 각 자치구에서도 지원과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수해 피해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한 당과 정부에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조금 전 수해 대책 긴급 당·정 협의회를 열어 기록적 폭우로 인한 복구 대책을 논의를 했다”며 “당정은 수해 피해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고, 기재부에선 복구 계획 수립 전이라도 필요한 부분은 긴급 지원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권성동 원내대표는 예비비 지출과 금융 지원, 세금 감면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고, 당정은 ‘대심도 빗물 터널’ 같은 대규모 저류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모았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시와 당·정부가 ‘3인4각’이 돼 민생과 안전을 위해 계속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