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윤석열 만나보고 대통령감이면 도울수도"

  • 등록 2021-04-08 오후 8:59:04

    수정 2021-04-08 오후 9:00:14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기념액자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석무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 판단되면 그때 가서 도와줄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8일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현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라는 데 동의하느냐’라는 질문에 “현재 그렇게 된 것 같다”며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마치 윤 전 총장의 브랜드처럼 돼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자기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서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개별적으로 입당해서는 자기 정치활동 영역확보가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안에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가 보이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그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정의 내리기가 어렵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경우도 초기에는 경쟁력이 제일 낮은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는 “최대의 순간이 2011년도 지지도가 40% 가까이 갔을 때”라며 “그 시기를 놓쳐서 새로운 계기가 특별히 마련되지 않는 이상 힘들지 않겠나”라고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본인이 직접 대권 도전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람은 항상 그런 이야기를 한다”며 “나이 80이 넘어 인생을 덤으로 사는 사람이 책임 있는 자리를 추구한다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다”고 가능성을 부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