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서울시에 HDC현산 등록 말소 요청…오세훈도 취지 공감"

심상정, 오세훈 서울시장 면담
  • 등록 2022-01-26 오후 5:56:59

    수정 2022-01-26 오후 5:56:59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처분을 조속히 내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심상정(가운데) 정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오세훈(오른쪽 첫번째) 시장과 만나 이동하고 있다. (사진= 정의당)
심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오 시장을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HDC현산의 면허 취소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말해달라고 이야기했다. HDC현산은 불과 6개월 전에 9명의 무고한 시민을 죽였고, 지금 6명의 노동자들이 실종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학동참사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광주시가 8개월 영업정지 요청을 해왔다고 하는데, 기가 막힌다”며 “광주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시가 9명의 무고한 시민을 죽인 기업에 8개월 영업정지를 요청할 수 있나. 그런 무책임한 정치권이나 행정부의 조치들이 무고한 시민을 계속 죽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성수대교 붕괴 사고 당시 동아건설의 면허를 취소했다.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1만불 시대 수준의 인식을 갖고 ‘기업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지’ 하는 관행은 단호히 단절해야 한다”며 “서울시장에게 이런 요청을 드렸고, 시장도 여러 행정절차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결정을 하겠다. 이렇게 약속했고, 제 생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HDC현산은 등록 말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며 “HDC현산은 이미 안양 재건축 시공사 합동 설명회에서 ‘영업정지가 빨리 이뤄지지 않는다’는 식의 이야기를 하면서 수주활동을 하고 있다. 이런 사람 잡는 기업이 또 사람을 잡는 건설 사업에 손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