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이재명 "대통령 말씀에 귀 귀울여라"...또 홍남기 압박

  • 등록 2021-06-24 오후 7:08:30

    수정 2021-06-24 오후 7:08:3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5차 재난지원금 관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또다시 압박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4일 오후 페이스북에 ‘기재부는 대통령님 말씀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5차 재난지원금’이 80% 선별지급으로 정해졌다는 일부 보도가 나오고 기재부가 이를 번복하는 해프닝이 있었다”며 “기재부의 선별지급 강행 입장 때문에 벌어진 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는 지난 2월 ‘전 국민 위로금 검토’를 말씀하셨고, 이후 지난 5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는 ‘더 과감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 전시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을 분명히 하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독립기관이 아니다. 지휘권자인 대통령님의 지시를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 대한민국이 기재부의 나라냐는 국민의 원성을 들어서야 되겠는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또 “기재부에 당부드린다. 대통령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셔서 지휘권자의 뜻과 다른 판단을 내리는 우를 범하지 마라”고 했다.

지난해 10월 13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2일에도 국회 토론회 참석 뒤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70%에만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 “선별홀릭”이라며 “선별이 정의이고 보편은 옳지 않다는 고정관념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사느라, 통행 제한하느라 고생한 국민을 지원 대상에서 배제해서야 되겠는가”라며 “특히 상위 소득자들은 더 많은 세금을 냈는데 이분들을 배제하는 건 이중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는 꼭 (세대별이 아닌) 개인별 보편지원을 했으면 좋겠다”며 “기획재정부가 주로 그러는 것 같은데 홍남기 부총리님. 이번에는 다섯 번째 (재난지원금)인데 국민들 뜻대로 좀 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전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홍 부총리는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과 신용카드 환급으로 전 국민 혜택을 주자는 정부안을 고수했다.

이 지사를 포함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제동을 건 셈이다.

당정 간 조율이 늦어질 경우, 늦어도 추석 전 전 국민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민주당 계획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