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文정부서 54조 세금 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7~2021년 조세 현황
연간 최대 15조 세금, 2019년부터 잇단 증가
반도체 호황에 매출 늘고 높은 법인세율 여파
내년부터 법인세 인하…기재부 “민간경제 활력”
  • 등록 2022-06-30 오후 8:51:10

    수정 2022-06-30 오후 8:51:10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문재인정부 5년간 50조원 넘는 세금을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늘어난 매출, 다른 나라보다 높은 법인세율 등이 세금 규모에 영향을 끼쳤다.

취임 후 첫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달 20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삼성전자가 발간한 ‘2022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가 주요국 정부에 납부한 조세공과금은 총 14조8000억원이었다. 지역별로는 한국 정부에 낸 비중이 80%로 가장 높았다. 80% 비중을 원화로 환산하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국내에 납부한 세금 규모는 약 11조8400억원이다.

연도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가 주요국 조세공과금 중 한국 정부에 낸 세금 비중은 2017년에 15조1000억원 중 81%(12조2310억원), 2018년에 17조8000억원 중 86%(15조3080억원), 2019년에 9조7000억원 중 69%(6조6930억원), 2020년에 11조1000억원 중 73%(8조1030억원)로 나타났다.

이를 단순 합산하면 삼성전자가 문재인정부 5년(2017~2021년)간 한국 정부에 납부한 세금은 54조1750억원이다. 이 같은 세금 규모는 삼성전자 매출액이 늘어난 여파다. 삼성전자 매출은 2019년 230조4000억원, 2020년 236조8000억원, 지난해 279조6000억원으로 잇따라 늘어났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51조6000억원, 당기순이익은 39조9000억원에 달했다.

한국의 법인세 세율이 다른 나라보다 높은 것도 영향을 끼쳤다. 문재인정부는 2017년 세법 개정을 통해 2018년부터 법인세 최고세율을 높였다. 이 결과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우리나라 법인세 최고세율은 27.5%(지방세 포함 2018년 기준)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23.9%)보다 높다. 윤석열정부는 올해 세법 개정을 통해 내년부터 법인세율을 낮출 예정이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법인세 인하에 대한 부자 감세 논란에 대해 “최근 몇 년간 상당히 위축된 기업 투자 활성화를 통해 민간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측면”이라며 “투자 여력이 확보돼 세수 확보와도 연결될 것으로 보기 때문에 부자 감세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