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항의받다 실신…경북대병원으로 후송

  • 등록 2020-03-26 오후 4:10:55

    수정 2020-03-26 오후 4:10:55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임시회에 참석 후 퇴장하다 실신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이날 오후 2시 권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예산안을 처리하기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임시회 종료 후 퇴장하던 권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이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말했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던 권 의원은 다리에 힘이 풀렸는지 벽을 잡다가 이내 쓰러졌다.

이를 본 대구시청 공무원이 권 시장을 업어 대구시청 2층 시장실로 이동했다. 이후 119구급차가 왔고 권 시장은 들것에 실려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전날 권 시장은 시의원들의 발언 도중 퇴장해 논란을 빚었다.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긴급 임시회에서 이진련 의원은 “정부가 대구 3000억원, 경북 1000억원이라는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결재했으나,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생계지원 자금을 즉각 지급하도록 촉구한다”라며 “시장 의지와 지시, 컨트롤타워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권 시장을 비판했다. 이에 권 시장은 이 의원 발언이 끝나기도 전에 회의장을 나갔다. 이에 권 시장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몸도 한계상황이 와 있다”라며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