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천 수돗물서 벌레 유충, 23건 집계…"활성탄 여과지 발생 추정"(상보)

9일부터 14일 정오까지 유충 민원 23건
활성화 여과지서 발생해 가정 이동 가능성
유충 DNA 일치 여부 조사 중
해당 유충, 깔따구류로 확인
  • 등록 2020-07-14 오후 6:36:57

    수정 2020-07-14 오후 6:36:57

인천 서구 마전동 빌라에 거주한다는 한 주민이 검암맘 카페에 게재한 수돗물 필터 안 벌레 유충 동영상의 캡쳐 사진. (출처 = 검암맘 카페)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인천 서구 수돗물에서 벌레 유충(알에서 나온 뒤 다 자라지 않은 새끼)이 발견돼 관계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시는 지난 9일부터 14일 정오까지 서구지역 수돗물 유충 발생 민원이 23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에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현장점검반을 구성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 유충이 발생한 지역의 계량기 전체 직수관을 24시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환경청, 국립생물자원관과 함께 수돗물 공급과정 전반에 걸쳐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시와 관계기관은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의뢰해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견된 유충과 가정에서 발견된 유충의 DNA 일치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수자원공사와 함께 배수지 내시경 조사를 통해 원인을 명확히 밝혀낼 예정이다.

시는 재발방지를 위해 활성탄 여과지를 활용한 고도정수 처리공정을 표준공정으로 전환해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하는 한편 여과지 세척 주기를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단축하고 중염소를 추가 투입하는 등 긴급조치를 했다. 또 유충 발생 지역의 수돗물 방류작업을 실시해 기존 수돗물을 교체하는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유충은 깔따구류의 일종으로 확인됐다. 국립생물자원관 김왕규 박사는 “국내에 알려진 깔따구류가 유해하다고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는 안전을 위해 서구 왕길동, 당하동, 원당동, 마전동 3만6000세대에 대해 수돗물 직접 음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주민들에게 미추홀참물 등 식용수를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에 대해서는 안전성이 명확하게 확인될 때까지 생수 등을 사용하게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신속하게 원인을 밝히고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알리겠다”며 “시민들은 유충이 발생되는 경우 신속하게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