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 확진자 300명 육박 '방역에 총력'

  • 등록 2020-01-21 오후 7:53:50

    수정 2020-01-21 오후 7:53:50

중국 ‘우한 폐렴’ 확산 우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0명에 육박하며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중국 최대 황금연휴인 춘제(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명의 대이동이 시작된 가운데 ‘우한 폐렴’ 의심 환자 또한 쏟아지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대규모로 나올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까지 ‘우한 폐렴’ 확진자가 총 29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중국 보건 당국은 현재 ‘우한 폐렴’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1천739명 중 817명은 의학적 관찰을 해제했고 922명은 아직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이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 정부는 20일 베이징에서 예방 및 통제 업무 화상 회의를 통해 총력 대응을 선언했다.

쑨춘란 국무원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질서 있는 예방 통제와 강력한 발병 확산 억제를 주문했다.

쑨 부총리는 각 지역 정부가 책임을 지고 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발병 상황 모니터링과 격리 치료, 검역 등을 철저히 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한 폐렴’ 은폐 논란을 의식한 듯 “정보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발표할 것이며 국제사회와도 소통을 잘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