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충망 열고 들어온 손…잠자는 여성 얼굴 만지려 한 20대 덜미

음주운전한 사실도 드러나
  • 등록 2022-08-16 오후 4:48:05

    수정 2022-08-16 오후 4:48:05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새벽에 자고 있던 여성의 집 방충망을 열고 침입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이데일리DB)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의 한 빌라에 거주하는 여성의 집의 창문과 방충망을 열고 여성의 얼굴을 만지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도중 발각돼 도주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면허취소 혈중알코올농도 0.258%, 만취상태로 오토바이를 운전한 사실도 드러났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