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537일 만에 불명예 퇴진 선언…"3당 합당 추진, 부끄러워"

20일 3당 통합 선언 후 기자회견 열고 거취 표명
사퇴 결정 이유 "청년세대 통합 실패…요구 지나쳐"
"당원 생각하면 원칙만 붙들고 있을 수 없었다"
조만간 당대표 퇴임 기자회견 별도 열 예정
  • 등록 2020-02-20 오후 5:16:33

    수정 2020-02-20 오후 6:52:3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일 3당 합당 및 당대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를 선언했다. “급작스레 추진한 3당 합당이 부끄럽다”고 말한 손 대표는 조만간 퇴임 기념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손 대표는 20일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간 합당 선언 후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를 표명했다. 그는 “24일부로 당대표를 사임하고 앞으로 평당원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8년 9월 2일 대표로 선출된 후 임기 2년을 채우지 못 하고 537일 만에 불명예 퇴진을 선언한 것. 손 대표는 당대표로 재임하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데 공을 세웠지만, 당을 사분오열로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손 대표 취임 당시 30석이던 바른미래당 의석은 9석으로 줄었다.

손 대표는 사퇴를 결정할 수밖에 없던 이유로 청년세대와의 통합 실패를 들었다. 그는 “그동안 저는 세대교체를 준비하기 위해 청년미래세대 통합 위해 노력해왔다”며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 여러분를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되고 말았다”고 언급했다.

손 대표는 “이후 바른미래당은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의 합당 작업에 박차를 가하게 됐고 오늘 합당 선언에 이르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초 이찬열 의원의 탈당으로 국고보조금 수령에 차질이 생기게 돼 급작스레 3당 합당 추진하게 된 것도 사실 전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근 청년세대와 통합이 어렵게 된 지금, 각 지역에서 예비후보로 등록해놓고도 움직이지 못하는 우리 후보들, 출발을 생각하면서도 혼란한 당 사정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지역위원장들, 우리당의 기호가 3번이 될지 4번이 될지 20번이 될지 40번이 될지 몰라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당원들을 생각하면 제가 생각하는 원칙만을 붙들고 꼼짝 못 하고 있을 순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의 거취를 담은 3당 통합 추인을 거부하며 지리멸렬한 시간을 보냈다. 그 사이 탈당은 이어져 의석은 9석으로 줄었다. 이후 계속된 물밑 협상 속에 3당이 20일 다시 합당 합의를 본 것.

해당 합의문에는 현재 3당 대표 사퇴와 함께 각 당이 추천한 공동대표제가 들어 있다. 여기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하는 대표는 바른미래당 추천 인사로 정하기로 했다. 손 대표는 “3당 합당이 이뤄지면 그 자리에서 지분 싸움, 공천싸움, 당직싸움 등 끝없는 싸움이 전개될 것이다”며 “3당 대표가 공동으로 등재를 하게 되면 아무 결론도 내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대표를 하지 않겠다. 한 사람이 등재대표를 꼭 해야 한다’고 한 것이 오랫동안 논란이 됐다”며 “오늘 그 결론을 내고 바로 통합 선언을 하게 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