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0.54 14.38 (+0.48%)
코스닥 994.31 0.76 (-0.0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故이완구 빈소 찾은 유승민·김동연…여야 추모 발길 이어져

文대통령 근조 화환 보내
김 총리 등 여권인사도 조문
  • 등록 2021-10-14 오후 7:20:58

    수정 2021-10-14 오후 7:20:58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영정사진이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고(故)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14일, 서울성모병원에 차려진 빈소에 여야 정치인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이날 오후 6시경에 빈소를 찾았다.

고인의 후임으로 원내대표를 지낸 유 전 의원은 “제가 원내대표가 돼서 했던 첫 일이 이완구 총리 인준안을 통과시키는 것이었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애도했다.

김 전 부총리는 “경제기획원에서 처음 공직생활을 시작한 선배이자, 충청도의 큰 정치인이셨다”고 말했다.

앞서 빈소를 찾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가까웠던 사이인데, 별로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충청 지역의 가장 큰 어른이셨다”며 짤막한 소회를 밝혔다.

빈소 중앙에 놓인 고인의 영정사진이 주변으로는 문재인 대통령, 박병석 국회의장, 김부겸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보낸 근조화환이 자리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10시께 빈소를 찾을 계획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등은 오후 9시를 전후해 조문할 예정이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등은 15일 조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국무총리를 지냈다.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골수증으로 투병해오다 이날 오전 별세했다. 발인은 16일, 장지는 충남 청양 비봉면 양사리 선영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