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국시 다시 보겠다는 의대생들…정부 "재시험 기회 부여 어렵다"

의대생들 성명 내고 국가고시 응하겠다 밝혀
정부 "기존 입장 변함없어…기회 재부여 어려워"
다른 국가고시와 형평성, 국민의 수용 여부 등 고려해야
  • 등록 2020-09-24 오후 5:18:57

    수정 2020-09-24 오후 5:18:57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해왔던 의대생들이 다시 시험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이들이 다시 시험을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정부가 다른 국가 시험과의 형평성 등을 이유로 국가고시 기회를 재부여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24일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고 바로 국시 기회를 부여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 40개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성명서를 내고 의사 국가고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민의 건강권이 위협을 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의사 국가고시는 이미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상태로 주무부처인 복지부는 여전히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고 공정성을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복지부는 의대생들에게 다시 국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국민들이 이에 수용하는지 여부 등을 따져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복지부는 대한의사협회 등과의 협의를 통해 의대생들이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국가고시를 1주일 연기했고, 응시 접수 시한도 2차례나 연기한 바 있어 이 이상의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강조해왔다.

한편 의대생들이 시험 응시 의사를 밝히자 의협은 “정부가 결자해지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의협은 이날 자료를 내고 “잘못된 정책 추진에 맞선 학생들의 고결하고 단호한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제 공은 정부로 넘어갔으며 의료계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해 혼란을 야기한 정부가 전향적으로 화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