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5.26 14.42 (+0.62%)
코스닥 806.20 22.47 (+2.87%)

[Hot이슈 국감]'광화문 차벽' 공방 재현…故박원순 수사 지연 질타도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국감장서 '광화문 차벽' 두고 여야 공방
장하연 서울청장 "집회 자유·국민 건강 조화 노력할 것"
박원순 수사 지적에는 "포렌식 중단으로 제동"
  • 등록 2020-10-15 오후 11:05:35

    수정 2020-10-15 오후 11:05:35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개천절·한글날 서울 광화문 일대에 설치된 차벽을 놓고 여야가 또다시 설전을 벌였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5일 오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후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개천절인 3일과 한글날인 9일 경찰이 과잉대응했다며 비판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차벽을 통한 경찰의 과잉 대응으로 서울시민이 많은 불편함을 겪었다”며 “청와대에서 지시하면 과하게 하고 아니면 적정하게 하느냐”고 꼬집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도 경찰이 민생 담당 경찰까지 동원하며 서울 도심 집회를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경찰이 집회를 적절히 관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막았다고 평가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 대응이 국민께 큰 위로가 됐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같은 당 한병도 의원도 “광복절 집회를 통해 코로나19가 전국 확산해 국민 고통이 시작됐지만 이번에는 잘 차단했다”며 경찰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장하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개천절과 한글날은 특별 방역 기간으로 국민이 추석 명절도 쇠지 못하는 위중한 상황이었다”며 “앞으로 집회·시위의 자유와 국민의 건강과 생명 지키기가 조화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의혹 수사가 더디다는 야당 의원들의 비판도 잇따랐다. 장 청장은 이같은 지적에 “박 전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이 가장 중요한데 법원이 작업을 정지해달라는 요청을 받아들이며 수사가 지연되고 있다”며 “2차 피해 등에 대한 우려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시장의 유족 측은 지난 7월 서울북부지법에 휴대전화 포렌식에 대한 준항고(수사기관의 처분에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는 절차)를 신청했다. 같은 달 30일 법원은 준항고에 대한 결정이 있을 때까지 집행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이 법원의 결정에 따라 포렌식 절차를 중지하며 경찰 수사는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