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박시연, 음주운전 입건 "숙취 풀렸다고 판단.. 죄송" [전문]

  • 등록 2021-01-19 오후 9:53:03

    수정 2021-01-19 오후 9:53:51

박시연.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 사과했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19일 “우선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의 한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려 신호를 기다리던 아반떼 승용차의 뒷 범퍼를 벤츠로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박시연 음주운전 혐의 입건. 사진=SBS
사고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였다. 이는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다.

피해 차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2명이 탑승한 상태였으며, 이들 모두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은 차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박시연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뉴스에 보도된 박시연 관련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우선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습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습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