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LG U+, 5G 주파수 더 달라…SKT·KT는 '반대'

LG U+ "5G 공동망 구축때 동일한 품질 필요"
경쟁사들 "경매 없이 인접대역 주는 건 특혜"
과기정통부, 실무협의중..공식 요청 있으면 검토
  • 등록 2021-02-08 오후 10:05:20

    수정 2021-02-09 오후 2:05:3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LG유플러스(032640)가 정부에 5세대(5G) 주파수를 더 달라고 실무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공식 요청한 것은 아니지만, 지난달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선임이후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에둘러 언급한 뒤 주파수정책과에서 검토 중이다.

황 사장은 당시 “통신 3사가 진행하는 5G 공동망 구축에서 동일한 품질 수준을 유지하려면 경쟁력 환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과기정통부는 LG유플러스가 공식 요청해 오면 현재 쓰고 있는 주파수와의 간섭 회피 여부 등 기술적 대책과 주파수 정책 차원에서 검토한 뒤 추가 할당 여부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2018년 6월 18일 5G 주파수 경매 결과


LG U+ “공동망 구축때 동일한 품질 필요하다”

LG유플러스가 5G 주파수 추가 할당을 원하는 것은 경쟁사들(SK텔레콤·KT)에 비해 주력망인 3.5GHz 대역에서 주파수 량이 20MHz폭 적기 때문이다. 주파수량이 적다는 것은 5G 속도 경쟁에서 불리하다.

LG는 2018년 6월 이뤄진 5G 주파수 경매에서 1조167억원을 써내고 80MHz폭을 확보했다. 반면, KT(1조1758억원)와 SK텔레콤(1조4258억원)은 각각 100MHz폭을 확보했다. 그런데 이번에 LG는 정부에 자사가 할당받은 3.5GHz 대역의 인접 대역(3.4~3.42GHz)을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도서 등 외곽에 3사가 5G 공동망을 구축한다고 했을 때, 주파수 량의 차이로 LG구축 지역에 오면 속도가 저해되선 안되는 것 아닌가”라면서 “5G 공동망에서 동일한 품질을 구현하려면 추가 주파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이나 KT 가입자가 LG유플러스가 구축한 공동망 지역에서 좋은 품질을 경험하기 위해서라도 5G 주파수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의미다.

경쟁사들 “경매 없이 주는 건 특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경쟁사들은 경매 없이 LG유플러스에게 5G 주파수를 추가로 주는 것은 특혜라는 입장이다.

경쟁사 관계자는 “2018년 경매때 LG는 자사 전략에 따라 돈을 적게 내고 80MHz를 가져갔다”면서 “지금와서 경매 없이 인접 주파수 등을 추가로 달라는 것은 예전 2.1GHz를 헐값에 가져갔던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5G 공동망을 이유로 내게만 주파수를 더 달라는 것은 자사 고객들은 주파수량 부족으로 5G 품질이 경쟁사들보다 좋지 않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과 KT는 LG유플러스가 자사 인접 대역(3.4~3.42GHz) 주파수 등을 그냥 가져가는 게 아니라, 5G 주파수 추가 할당때 함께 할당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실무 차원에서 협의중이나 아직 공식으로 접수되진 않았다”면서 “공식 요청이 오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