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08.89 24.75 (-0.79%)
코스닥 1,020.47 14.35 (-1.3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8,373건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공급 계약 체결…“최대 7382억원 규모”
  •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공급 계약 체결…“최대 7382억원 규모”
  •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셀트리온(068270)이 미국과 최대 7382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 셀트리온은 이번 입찰에 ‘미국산 우선 구매법 (Buy American Act)’이 적용된 상황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23일 셀트리온은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를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내 공급한다고 밝혔다.셀트리온의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이하 DLA)이 진행하는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돼, 빠르면 다음달 1일부터 군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주요 시설물 등 미국내 2만5000개 지정 조달처로 디아트러스트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주(週)단위 공급을 시작한다. 계약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로 계약금액은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이는 이번에 선정된 공급업체 중 가장 큰 규모다.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한 미국방부 대규모 조달사업에서 한국 기업이 이들을 제치고 최대 규모로 계약을 따낸 사례는 매우 드물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셀트리온은 이번 입찰에 ‘미국산 우선 구매법 (Buy American Act)’이 적용된 상황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해당 법은 미국기업 제품 또는 미국내 생산제품에 가산점을 부여하는데 미국 연방정부 조달시장에서의 성패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법으로 손꼽힌다. 이에 기존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은 주로 미국 일부 대형 다국적 제약사들이 선점해 왔다. 하지만 셀트리온은 한국이 WTO 정부조달협정 및 자유무역협정(FTA) 가입국이라는 점에서 최소 입찰 요건을 충족해 입찰에 참여하게 됐다. 디아트러스트는 다른 신속진단키트와 달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단백질과 S단백질에 각각 결합하는 두 가지 항체를 적용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개선한 제품이다. 감염 여부를 15분 이내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추가 장비없이 검사 후 감염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민감도는 93.3%, 특이도는 99.0% 수준의 정확성을 보이고 있다.디아트러스트는 사용 허가에 따라 의료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사용할 수 있는 POCT(Point-Of-Care Test) 용도, 가정용 자가진단키트(Over-The-Counter) 용도로 구분되는데, 이번 계약에서는 지난 4월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POCT 제품으로 공급하게 된다.셀트리온 관계자는 “기준이 까다로운 미국방부 조달사업에 공급업체로 참여하게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셀트리온의 기술력과 공급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해지는 만큼 이번 공급계약 이행에 집중해 셀트리온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21.09.23 I 이광수 기자
외인·기관 동반 매수에 소폭 상승… '3130선' 회복
  • [코스피 마감]외인·기관 동반 매수에 소폭 상승… '3130선' 회복
  •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27일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수에 힘입어 소폭 상승, 3130선을 회복했다. (자료=신한금융투자 HTS)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7%, 8.39포인트 오른 3133.63으로 거래를 마쳤다. 앞서 코스피 지수는 추석 연휴 휴장 이후 중국 헝다그룹 관련 리스크가 불거지며 지난 23일부터 24일 이틀째 하락세를 보이며 3120선에 머물렀으나 이날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매수 폭을 키우며 장 초반 약보합세를 보였던 지수는 상승으로 마무리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통화정책 및 헝다그룹 관련 불확실성을 소화하며 원달러 환율이 하락 반전해 외국인 수급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의 전력난이 불거지며 외신 등을 통해 ‘헝다보다 전력난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의 상황에서 오름폭은 다소 제한됐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홀로 3401억원어치를 팔았다. 반면 외국인은 3373억원, 기관은 92억원을 각각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혼조세였다. 비금속광물과 통신업이 2% 넘게 올랐으며, 종이목재, 화학, 전기가스업은 1%대 올랐다. 전기전자, 기계, 보험, 건설업 등은 1% 미만에서 올랐다. 반면 의료정밀 업종은 2% 넘게 하락했으며 섬유의복,금융업, 운수창고, 의약품, 증권, 운수장비 등은 1% 미만에서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혼조세를 나타냈다. 삼성전자(005930)(0.52%)와 SK하이닉스(000660)(0.48%)은 모두 소폭 올랐지만 NAVER(035420)(-0.62%),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22%), 현대차(005380)(-1.45%), 셀트리온(068270)(-2.55%) 등은 내렸다. LG화학(051910)(1.18%)과 카카오(035720)(0.42%), 삼성SDI(006400)(1.24%)는 오름세로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지난 24일 거래소의 상장 유지 결정에 따라 27일 거래가 재개된 세우글로벌(013000)이 상한가까지 올랐다. 한편 이날 거래량은 8억7150만3000주, 거래대금은 12조1181억3600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한가 3개를 포함해 489개 종목이 올랐고 하한가는 없이 373개 종목이 내렸다. 보합권에 머문 종목은 65개였다.
2021.09.27 I 권효중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오늘 음주운전 첫 재판
  •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오늘 음주운전 첫 재판
  • 리지(사진=인스타그램)[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낸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겸 배우 리지(박수영)의 첫 재판이 열린다.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판사 양소은)은 27일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리지의 첫 공판을 진행한다.리지는 지난 5월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하다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리지의 혈중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리지의 소속사였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사고 당시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절대 있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리지도 직접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죄송하다”면서도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며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 인생이 끝났다”며 오열했다.2010년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리지는 2018년 소속사를 옮긴 뒤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연기 활동에 이어왔다.
2021.09.27 I 윤기백 기자
  • '만취 운전' 리지, "인생 끝났다" 오열→檢 '징역 1년' 구형[종합]
  •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검찰이 음주운전 추돌사고를 낸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에 징역 1년의 실형을 구형했다.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양소은 판사) 심리로 열린 1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리지는 최후진술에서 “음주 사고로 피해를 입고 좋지 못한 기억을 갖게 된 기사님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평소 음주운전을 좋지 않게 생각하고 오히려 음주운전 차량을 신고해왔는데 잘못으로 평생 해서는 안 될 범법행위를 해 사고가 났다”고 말했다.이어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없을 거라 약속드린다”면서 “사고를 일으킨 저 자신이 정말 무섭지만 재판을 받기 위해 오는 것이 더 무섭다. 더는 사건 사고로 이곳에 올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리겠다”며 많이 베푸고 살 것임을 약속했다.리지 측 변호인도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피해를 입은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의를 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재판이 끝난 후 취재진 앞에 선 리지는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실망시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재판부는 이날 변론을 종결하고 다음 달 28일을 선고 기일로 지정했다.앞서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0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음주운전 중 앞서 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리지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한 것으로 조사됐다.소속사였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발생해서는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면서 “이는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이후 리지는 지난 9월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실망시켜서 너무 미안하다”면서 “이젠 인생이 끝났다”고 오열하며 자책하기도 했다.
2021.09.27 I 김가영 기자
바이오의약품 시장 연평균 10.1%↑...바이오시밀러 수혜 전망
  • 바이오의약품 시장 연평균 10.1%↑...바이오시밀러 수혜 전망
  •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합성의약품 시장 대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바이오시밀러 시장도 급속히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21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전 세계 의약품 공급망의 변화와 우리 수출의 경쟁력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최근 7년(2012~2019년)간 연평균 8.6% 성장했으며, 향후 6년(2020~2026년)간 연평균 10.1% 성장해 시장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측됐다.천연물에서 찾은 약리성분을 화학적으로 합성한 의약품이 합성의약품이라면, 바이오의약품은 사람이나 다른 생물체에서 유래된 물질을 원료 또는 재료로 해 제조한 의약품이다. 생물학적 제제, 유전자 재조합 의약품, 세포 배양 의약품, 세포 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등으로 구분된다. 합성의약품 대비 가격이 높지만 부작용이 적고, 희귀 난치성 질환에 효과가 뛰어나 환자 맞춤형 표적 치료제로 각광받고 있다.실제로 2019년 기준 글로벌 매출 상위 100대 의약품 중 바이오의약품 비중은 5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의약품 시장에서 바이오의약품 매출 비중도 2019년 29%에서 2026년 35%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자료=한국무역협회)특히 리포트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확대를 예측했다. 주요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 특허가 2020년 이후 대거 만료될 예정에 따른 것이다. 바이오시밀러는 바이오신약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발비용 및 소요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한 최근 세계 각국이 의료비 재정부담을 축소하고 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 개선 등을 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바이오시밀러 사용을 장려하면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는 추세다.글로벌 블록버스터급 바이오의약품 특허 만료 시점을 잘 포착해 바이오시밀러로 신속하게 출시하는 기업은 기존 신약이 독점했던 시장 일부를 차지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오시밀러 강국으로 평가받는 한국에게는 이런 부분들이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2020년 기준 매출액 약 198억 달러를 기록한 휴미라는 2023년 미국 특허가 만료되고, 아일리아(약 84억 달러), 스텔라라(약 79억 달러)로 같은 해 특허가 만료된다. 또한 심포니(약 35억 달러), 퍼제타(약 41억 달러)는 2024년, 프롤리아(약 52억 달러), 솔리리스(약 41억 달러), 엔브렐(약 63억 달러)은 각각 2025년, 2027년, 2028년 미국 특허가 만려될 예정이다.국내에서는 셀트리온(068270)과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는 2013년 9월 유럽에 출시된 지 5년여 만에 글로벌 제약사 얀센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레미케이드 처방액을 추월했고, 국산 의약품 중 최초로 해외 시장에서 연간 처방액 1조원을 넘어섰다.
2021.09.21 I 송영두 기자
코스피, 기관·외인 동반 팔자 속 하락전환…'3120선'
  • 코스피, 기관·외인 동반 팔자 속 하락전환…'3120선'
  •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24일 코스피가 하락전환하며 2거래일 연속 내림세다.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11시17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16포인트(0.16%) 내린 3122.42을 기록 중이다. 이날 코스피는 3140선에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이내 하락전환하며 3120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2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2459억원을 사들이고 있다. 기관은 2403억원, 외국인은 145억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과 비차익을 합쳐 1446억원 매도 우위다.업종별로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전기가스업, 기계, 의료정밀, 건설업이 1%대 내리고 있고 유통업, 음식료품, 운수장비, 의약품, 제조업, 통신업, 증권, 전기전자, 종이목재는 1% 미만 하락 중이다. 은행은 2%대 오르고 있고 섬유의복은 1%대 상승 중이다. 비금속광물, 금융업, 보험, 서비스업, 화학, 철강및금속 등은 1% 미만 상승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하락 우위를 보이고 있다.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삼성전자우(005935),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현대차(005380)는 1% 미만 내리고 있다. 셀트리온(068270)은 2%대 하락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보합권에 머무르고 있고 NAVER(035420)는 1% 미만, 카카오(035720)는 7거래일 만에 반등하며 3%대 오르고 있다.
2021.09.24 I 이은정 기자
개인·외인 동반 사자 속 보합권…‘3120선'
  • [코스피 마감]개인·외인 동반 사자 속 보합권…‘3120선'
  •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24일 코스피 지수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 속에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개선된 가운데 중국 헝다그룹 등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고 원·달러 환율이 1170원대에서 등락하며 수급과 직결되는 요인이 해결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사진=마켓포인트)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4포인트(0.07%) 내린 3125.2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3140선에서 출발해 오전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이내 하락전환해 3120선까지 미끄러졌다. 2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수급층이 얇은 가운데 미국채 금리상승으로 이전보다 경기 자신감과 위험자산 선호심리 개선세를 반영했다”며 “다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완전히 풀리지 않았고 원·달러 환율도 1170원 중반대에서 등락을 보이는 등 수급과 직결되는 요인들이 해결되지 않아 증시 방향성은 뚜렷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2558억원 사들였고, 외국인은 779억원을 사들였다. 기관은 3433억원 팔아치웠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과 비차익을 합쳐 1116억원 매도 우위다.업종별로는 혼조세를 보였다. 섬유의복, 은행이 3%대 올랐고 금융업, 비금속광물, 보험, 서비스업, 운수창고, 화학이 1% 미만 상승했다. 전기가스업, 기계, 건설업, 의료정밀은 1%대 내렸다. 운수장비, 유통업, 음식료품, 전기전자, 의약품, 제조업, 증권, 철강및금속, 통신업은 1% 미만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하락 우위를 보였다.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와 더불어 삼성전자우(005935),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현대차(005380)가 모두 1% 미만 하락했다. 셀트리온(068270)은 3%대, SK하이닉스(000660)와 기아(000270)는 1%대 내렸다. 이 가운데 NAVER(035420)는 1%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1% 미만 올랐다. 시총상위주 10위권 내 카카오(035720)가 4%가까이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카카오는 7거래일 만에 반등했지만 여전히 LG화학에 시총 상위 5위 자리를 내주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고객 확대 기대감과 최근 규제로 인한 조정으로 저가 매수 유입 확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세가 유입됐다. 이날 카카오뱅크도 3%대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 거래량은 7억3766만주, 거래대금은 12조2747억원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2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370개 종목이 상승 마감했다. 하한가 없이 499개 종목이 내렸고, 57개 종목은 보합권에서 장을 마쳤다. 간밤 미국 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23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06.50포인트(1.48%) 오른 3만4764.82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53.34포인트(1.21%) 상승한 4448.9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5.40포인트(1.04%) 오른 1만5052.24로 거래를 마감했다.
2021.09.24 I 이은정 기자

더보기

증권정보

종목명 종목코드 현재가 거래량 전일대비 등략율
셀트리온 068270 267500 129076 하락0 0
셀트리온제약 068760 151700 70261 상승100 0.07
셀트리온헬스케어 091990 112300 138792 하락0 0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