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10,000건 이상

비에이치, 강세…아이폰13 프로 호조로 실적 개선
  • [특징주]비에이치, 강세…아이폰13 프로 호조로 실적 개선
  •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비에이치(090460)가 강세를 보인다. 아이폰13 프로 등의 라인업 호조, 북미 고객사향 점유율 확대 등으로 인해 4분기를 넘어 2022년 실적도 기대할 만하다는 증권사 분석이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 19분 현재 비에이치는 전 거래일보다 4.76%(1050원) 오른 2만3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가 추정한 4분기 비에이치의 매출액은 3648억원, 영업이익은 448억원이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7%, 1697% 늘어난다는 수준이며, 각각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를 18%, 28%씩 상회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현재 비에이치는 신형 아이폰13 중에서도 프로 라인업으로 부품을 공급 중이다. 특히 아이폰13 중에서도 프로와 프로맥스 모델의 반응이 양호한 상황이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통상적인 4분기와 달리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이유”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늘어나며 실적의 방향 전환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2022년에도 이와 같은 실적 추이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나금융투자가 제시한 오는 2022년 영업이익 추정치는 1238억원으로 올해 대비 71% 늘어난다는 예상이다. 국내 고객사향 폴더블 스마트폰의 출하량 증가, 북미 고객사의 프로 라인업 호조, 경쟁업체의 정리로 인한 점유율 확대가 이와 같은 실적 추정의 원인이다. 김 연구원은 “아이폰 수요 감소 가능성이 제기됐음에도 점유율 확대를 통해 이를 상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스마트폰 외에도 5G 안테나, 전기차향 매출액 역시 전방산업의 수요 증가를 통해 외형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실적 추정치를 상향 조정하고, 목표주가 상향도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2022년 영업이익 추정치는 기존 대비 21% 상향 조정된 것이다. 김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지난 2018년(910억원) 이후 4년 만의 최대치 경신으로 유의미한 수준일 것”이라며 “단기 실적의 상향과 가시성이 충분한 차별화 포인트”라고 평가했다.
2021.12.03 I 박정수 기자
다시 꺾인 반도체株…삼성·하이닉스, 2%안팎 하락
  • [특징주]다시 꺾인 반도체株…삼성·하이닉스, 2%안팎 하락
  •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가 장 초반부터 2%안팎 하락하며 약세다. 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4분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1400원(1.85%) 하락한 7만4400원에 거래 중이다. SK하이닉스는 2500원(2.08%) 내린 11만7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미 증시도 대형 기술주와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쉬어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평이다. 미래에셋증권은 간밤 애플이 부품 업체들에게 아이폰13 수요가 둔화됐다고 통보하면서 주요 부품 업체들이 일제히 하락한 점을 짚었다. 브로드컴과 스카이웍이 각각 0.42%, 0.31% 하락했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함께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은 2.67% 빠졌다. 여기에 AMAT이 주당순이익(EPS) 가이던스를 1.78~1.92달러로 제시, 예상치(2.1달러)를 하회하면서 3.42% 하락했다. 램리서치(-4.62%) 등 반도체 장비 업종도 대체로 하락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외국인 수급이 집중되며 전일까지 이틀째 코스피 상승을 주도했지만 미 증시에서 반도체 업종이 부진한 점은 부담”이라며 “이날 국내 증시는 경기 민감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며 제한적으로 상승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2021.12.03 I 이은정 기자
미래에셋글로벌리츠, 상장 첫 날 내림세…공모가는 상회
  • [특징주]미래에셋글로벌리츠, 상장 첫 날 내림세…공모가는 상회
  •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역대 상장 리츠 중 가장 높은 수요예측, 청약 경쟁률을 냈던 미래에셋글로벌리츠가 코스피 상장 첫 날 내림세다. 다만 현 주가는 공모가를 웃돌고 있다. 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 9분 현재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시초가 대비 1.13%(60원) 내린 5250원에 거래중이다. 시초가는 리츠 기준가(5000원) 대비 6.2% 높은 5310원으로 결정했다.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미국, 서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핵심 지역 소재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및 오피스 등 부동산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영속형 상장리츠다. 현재 임대면적 100%를 10년 이상 장기 임차하는 조건의 △아마존 휴스턴 △페덱스 탬파 △페덱스 인디애나폴리스 물류센터를 기초자산으로 담고 있다.이에 지난달 진행된 수요예측과 청약에서 모두 상장 리츠 중 최고 기록을 썼다. 지난달 15일~17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된 수요예측에서는 역대 최고 경쟁률인 1019.58대 1을 기록했다.이어 지난달 22~24일 3일간 진행된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는 경쟁률 753.4대 1, 증거금 11조3160억원을 기록해 새 기록을 썼다. 미국 물류센터를 기초자산으로 담은 만큼 관련 성장성이 기대됐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초의 해외 물류센터 리츠로, 현재 각광받는 성장형 자산을 담았다”라며 “연평균 배당수익률 6%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미국 내 물센터의 임대차 활동은 역대 최대 수준인 만큼 향후 자산 편입과 외형 성장 등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2021.12.03 I 권효중 기자
액션스퀘어, 신작 '앤빌' 韓 스팀 판매 1위 등극에 '上'
  • [특징주]액션스퀘어, 신작 '앤빌' 韓 스팀 판매 1위 등극에 '上'
  •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액션스퀘어(205500)가 서비스를 시작한 ‘앤빌(ANVIL)’이 스팀 한국 지역 판매 순위 1위를 달성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상한가까지 올랐다.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11시 41분 현재 액션스퀘어는 전 거래일 대비 29.87%(1840원) 오른 8000원을 기록, 상한가에서 거래중이다. 액션스퀘어는 지난 2일 ‘앤빌’을 스팀(얼리억세스)과 엑스박스 콘솔(게임프리뷰),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통해 출시했다. 출시 하루만에 ‘앤빌’은 스팀 한국 지역 판매 순위 1위, 전세계 판매 14위를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다.‘앤빌’은 다양한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는 3D 탑다운 슈팅 액션 게임으로 실시간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며 로그라이크 방식을 통해 다른 게임과 차별화했다. 플레이어는 다른 이용자와 협력하면서 스테이지를 진행할 수 있고 ‘크로스 플레이’ 시스템을 적용해 스팀과 엑스박스 간 다른 플랫폼 유저들 간 실시간 멀티플레이도 즐길 수 있다.액션스퀘어 관계자는 “얼리억세스 출시를 통해 서버 안정성과 운영에 합격점을 얻어 향후 정식 버전 출시 때 더욱더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차기작 블레이드 : 리액션’과 ‘킹덤 : 왕가의 피’ 등도 개발 중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12.03 I 권효중 기자
힘 빠지는 하이브, 오미크론에 BTS 주식 매각까지
  • [특징주]힘 빠지는 하이브, 오미크론에 BTS 주식 매각까지
  •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엔터테인먼트 대장주 하이브(352820)가 하락 중이다. 지난달 17일 42만1500원이라는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이후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위드 코로나 이후 글로벌 콘서트를 재개하며 본격적인 성장세를 예고했지만, 각종 악재에 주가가 상승 동력을 잃은 모습이다.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하이브는 오전 11시 15분 기준 전 거래일 보다 5.67%(2만원) 하락한 33만3000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33만1000원까지 내려가기도 했다.투자자별로 보면 기관이 30억원가까이를 팔고 있다. 6거래일 연속 담았던 외국인도 이날 7억원어치를 덜어내고 있다. 하이브는 소속 대표 그룹 BTS의 미국투어를시작으로 본격적인 오프라인 콘서트를 계획했다. 소속가수 세븐틴도 일본 투어를 준비할 예정이었다. 각종 공연 매출만 2000억원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국가간 하늘길이 막히고 있다. 일본은 외국 입국 규제를 강화했다. 우리 정부도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확진자가 5명이나 확인되면서 해외입국의 경우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 없이 10일간 격리하는 것으로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국내외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BTS의 멤버들이 주식을 매도한 사실이 알려지며 주가 하락을 견인하고 있다. 멤버 진과 제이홉, RM 등은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보유 주식 3만1986주를 장내 매도했다. 진은 지난 10월 19일 하이브 주식 1만6000주를 주당 30만2688원에, 제이홉은 10월 22일에 5601주를 주당 33만2063원에 각각 장내 매도했다. 매도 금액은 진 48억4301만원, 제이홉 18억5988만원 정도다. RM은 10월 13일부터 11월 9일까지 7차례에 걸쳐 1만385주를 매도해 총 32억4694만원 이익을 실현했다. 매도 단가는 최저 28만2500원(10월 13일), 최고 38만1750원(11월 9일)이다.BTS 멤버들의 하이브 주식 보유비율은 모두 0.16%씩이었지만, 매도 이후 이들은 0.13~0.15%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투자전문가들의 전망은 나쁘지 않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상반기 위버스에 브이라이브의 라이브 알람 기능이 더해지고, 이타카홀딩스 소속 아티스트가 입점하며 관련 지표 상승에 따른 위버스수익화가 가팔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2021.12.02 I 이지현 기자

더보기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