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김민재 부상투혼...수비 불안에 끝내 눈물 흘린 벤투호

  • 등록 2022-11-29 오전 12:29:37

    수정 2022-11-29 오전 12:29:37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전반 한국 김민재, 김진수 등 수비진이 가나의 공격을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마지막까지 투혼을 불살랐지만 끝내 원했던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초반에 수비가 급격히 무너지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피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지난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무실점으로 선전했던 한국 수비는 이날 가나의 공격력에 허를 찔리고 말았다. 수비 핵심인 김민재가 우루과이전에서 당한 오른쪽 종아리 부상을 안고 이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발휘했다. 오른쪽 종아리에 테이핑을 한 채 그라운드에 누비는 모습은 눈물 겨울 정도였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수비의 아쉬움을 지울 수 없었다. 한국은 전반 24분 가나의 프리킥에 첫 실점을 내줬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조던 아이유(크리스털 팰리스)가 올린 크로스를 김민재가 머리로 먼저 따냈다. 하지만 공이 멀리가지 못하고 골문 앞에 떨어졌고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가 이를 골로 마무리했다.

첫 실점은 어쩔 수 없었다. 하지만 이어 두 번째 골까지 이른 시간에 내줬다. 첫 실점으로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진 사이 전반 34분 두 번째 골을 내줬다. 이번에도 아이유의 크로스에 당했다. 골문 앞에 있던 모하케드 쿠두스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첫 실점은 프리킥이었으니 어쩔 수 없었다고 해도 두 번째 실점은 아이유가 자유롭게 크로스를 하도록 놔둔 것이 뼈아팠다. 이미 한 번 당했던 아이유에게 또다시 허를 찔리고 말았다.

한국은 후반전 조규성(전북현대)의 눈부신 연속 헤딩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역전시킬 수 있었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것은 또다시 수비 불안이었다.

한국은 후반 24분 쿠두스에게 또다시 결승골을 내주고말았다. 왼쪽 측면에서 기디언 멘사(오세르)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투입한 공이 이냐키 윌리엄스(빌바오)를 거쳐 쿠두스에게 연결됐다. 한국 수비진이 윌리엄스에 집중하는 사이 쿠두스는 자유로운 상태에서 골을 터뜨렸다.

한국에게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수비에서 버텨주지 못한 것은 너무 아쉬운 순간이었다.

이날 김민재는 경기 후반 제대로 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상 상태가 좋지 않아 보였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권경원(감바오사카)과 교체돼 벤치로 들어와야 했다. 향후 김민재의 몸상태가 포르투갈과 3차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