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현대차·기아, 2분기 실적 질주했지만…하반기는 안갯속

현대차, 2분기 매출 30.3조·영업익 1.9조…전년比 38.7 ·219.5%↑
기아, 매출 18.3조·영업익 1.5조…전년比 61.3·924.5%↑
코로나 기저 효과와 주요 차종 신차 효과 영향
반도체 공급 부족과 원자재값 상승 등 변수
  • 등록 2021-07-23 오전 12:10:00

    수정 2021-07-23 오전 12:10:0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2분기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기저효과와 주요 차종 신차 효과 등의 영향이다. 하지만 현대차와 기아가 하반기에도 실적 호조 흐름을 이어갈지는 장담할 수 없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과 코로나19 재확산 등 실적 악화 요인들이 공존하기 때문이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현대차는 올해 2분기 매출이 30조3261억원으로 전년 동기(21조8590억원) 대비 38.7%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5903억원) 대비 219.5% 증가한 1조8860억원을 나타냈다. 기아도 실적이 개선됐다. 기아의 2분기 매출액은 18조3395억원으로 61.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조48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4.5% 급증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실적이 개선된 이유는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차량 판매량이 늘었기 때문이다. 현대차와 기아의 글로벌 차량 판매량은 각각 83만 667대와 60만5808대로 전년 동기 대비 73.6%, 70.9% 증가했다. 제네시스 GV70과 투싼ㆍ쏘렌토ㆍ카니발 등 레저용차량(RV) 판매가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같은 기간 국내 차량 판매량은 20만682대, 14만8309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0%, 8.2% 줄었다.

하지만 현대차·기아는 경영 여건이 녹록지 않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여전하고 철강 등 원자재값도 오름세이기 때문이다. 신흥국들의 환율 변동성 확대,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세도 변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