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한파에 IPO 시장 울 때 제 짝 찾은 스팩은 웃었다

짝짓기 성공한 스팩 한 달간 267% ‘떡상’
유통물량 작고 시장친화적 합병비율 스팩주 인기
"기업가치 뻥튀기 가려내고 묻지마 투자 지양해야"
  • 등록 2022-09-16 오전 5:12:00

    수정 2022-09-16 오전 5:12: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국내 증시의 변동성 장세가 길어지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이 경색된 가운데 비상장사와 짝짓기에 성공한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주 주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스팩 합병을 통한 상장은 기업 입장에서 수요예측이 없는 등 절차가 간단할 뿐만 아니라 공모 투자자들도 원금 손실 가능성이 낮아 돈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IBKS제12호스팩, 짝짓기 성공…267% ‘떡상’

1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IBKS제12호스팩(335870)은 267.35% 급등하며 코스닥 주가상승률 2위를 기록했다. 하나금융15호스팩(341160)은 59.71% 뛰었고, 유안타제7호스팩(367460)신한제6호스팩(333050)도 각각 17.05%, 10.72% 올랐다.

스팩은 비상장사와 합병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수목적법인이다. 우선 공모를 통해 기관과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아 스팩을 상장한 뒤 나중에 비상장사를 합병하는 방식이다. 기술력과 성장성이 높은 비상장기업이 증시에 빠르게 상장해 적기에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스팩은 IPO와 달리 공모가 결정 과정이 없어 절차가 간단하고, 공모가 부풀리기 논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올해 IPO 시장이 침체기를 맞으면서 증시 입성을 노리던 비상장 기업들이 우회통로로 활용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진 배경이다.

일부 스팩주가 미국발(發) 금리상승으로 약세장이 길어지는 속에서 강세를 띠고 있는 것은 최근 합병 대상이 정해졌기 때문이다. IBKS제12호스팩은 신발 전문 패션기업 윙스풋과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달 27일 합병 신주를 상장한다. 2007년 설립한 윙스풋은 브랜드 신발 유통과 자사 브랜드 신발 생산 기업이다. 전 세계 45개국에서 판매하는 천연 양피·가죽 소재 신발 브랜드 ‘베어파우’의 국내 독점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있다. ‘폴로’와 ‘마이클 코어스’ 신발을 국내로 공급한다.

하나금융15호스팩은 신스틸과 합병을 앞두고 있다. 신스틸은 오는 11월8일 합병 후 12월5일에 합병 신주를 상장한다. 신스틸은 철강 제조·공급 기업으로 주요 제품은 칼라도장강판, 아연도금강판, 냉간압연강판 등 강판류와 봉형강이다. 신스틸은 국내 대표 생활가전 기업을 중심으로 국내외 약 360개 사에게 철강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유안타제7호스팩은 웹툰서비스업체인 핑거스토리, 신한제6호스팩 IT 인프라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모코엠시스와 합병이 결정됐다.

합병 신주 상장 후 유통물량 작은 스팩 인기

일반적으로 스팩주는 3년 내 비상장 기업과 합병이 결정되면 주가가 오른다. 윙스풋의 경우 합병 신주 상장 후 유통물량이 작은 점이 부각되며 주가가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합병 후 지분율이 80.91%에 달하는 윙스풋 최대주주와 기타 주주는 각각 2년6개월, 3~6개월 주식을 묶어둘 예정이다. 다른 스팩 역시 시장 친화적인 합병비율을 산정하거나 합병 신주 상장 후 오버행(대규모 물량 출회) 리스크가 거의 없다는 점이 주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다만 짝짓기 기업이 정해지더라도 주가가 약세를 보이는 경우도 있어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대표적 예가 스튜디오삼익과 합병을 추진 중인 IBKS제13호스팩이다. 합병 추진 과정에서 스튜디오삼익의 기업가치를 과하게 산정해 공모주 투자자들의 반발을 샀고, 최근 합병비율을 두 차례 조정했다. 이로 인해 주가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은 물론 합병 예정일도 3주 가량 미뤄졌다.

과도한 스팩 상장으로 부실기업의 우회상장 통로로 이용될 소지도 있어 ‘묻지마 투자’에 나서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상대적으로 인기가 없는 업종이나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이 스팩 합병을 선택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스팩주가 합병과정에서 기업가치를 제대로 매기고 있는지를 파악하고 사업 성장성, 상장 후 유통물량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