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전국민 재난지원금 소비 살렸을까…정부, 추가 재정집행 예고

[주간전망대]6월 1~5일 경제부처 주요 일정
코로나19 대응 하반기 경제정책방향·3차 추경안 공개
5월 소비자물가동향,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영향 주목
  • 등록 2020-05-31 오전 8:30:00

    수정 2020-05-31 오전 9:41:12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이번주(6월 1~5일)에는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이 소비자물가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 지도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재정전략과 2020∼2024년 재정운용 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6차 비상경제회의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할 예정이다.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해외공장의 국내 복귀)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도 다뤄질 전망이다. 정부는 회의 후 국무회의를 거쳐 3차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최근 주춤했던 소비가 살아나고 있지만 제조업 등 수출 부진은 본격화되고 있어 3차 추경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한 해에 3차례 추경을 편성한 것은 1972년 이후 48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실물경제의 위축이 본격화하고 있어 더 과감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전시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과감한 재정 집행으로 경기부양을 예고했지만, 야당은 나랏빚이 눈덩이처럼 늘어나 미래세대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어 6월 21대 국회에서 추경안 처리를 놓고 여야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통계청은 2일 5월 소비자물가동향을 공표한다. 지난달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5로 전년 동월보다 0.1%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가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다시 0%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로 소비패턴이 변하면서 식사와 여행 위주로 물가에 영향을 미쳤다.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외식수요가 줄어서 외식물가 상승률이 낮았다. 또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크게 하락한 점과 고교 무상교육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점이 낮은 물가상승률의 주요 원인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완화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소비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 지가 주목된다.

한국은행은 2일 1분기 잠정 국민소득 통계를 발표한다. 코로나19 타격으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얼마나 떨어졌을지 주목된다. 앞서 4월 23일 한은이 발표한 1분기 실질 GDP 성장률 속보치는 -1.4%였지만, 이번에 제시되는 잠정치가 더 낮을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한은은 1분기 명목 GDP 잠정 성장률도 함께 발표한다.

한은은 2일 2019년도 국민계정 잠정값을 공개한다. 앞서 3월 한은이 발표한 2019년 연간 국민소득 통계에서는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이 2%였지만, 미세한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3월 당시 3만2047달러로 발표된 작년 1인당 GNI(국민총소득)의 경우도 새로 수정값이 제시될 예정이다. 지난해 가계 처분가능소득, 노동소득분배율 등의 변화도 관심사다.

한은은 4일 ‘2020년 4월 국제수지’ 잠정치를 발표한다. 지난 3월 경상수지는 62억3000만달러 흑자로, 작년 3월 대비 11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출 감소에도 전년 대비 지식재산권사용료수지와 배당소득수지가 개선되며 경상수지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한은은 4월 경상수지는 이미 적자를 예고했다. 지난달 무역수지가 99개월만에 적자를 나타낸데다 통상 4월에는 배당금 지급이 집중되는 계절적 요인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일 5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한다. 지난 21일 발표한 5월 1~20일 수출액 통관기준 잠정치는 203억달러로 전년대비 20.3% 줄었다. 이 추세라면 5월 전체 수출도 전년대비 감소해 2개월 연속 두자릿수 마이너스가 유력한 상황이다. 다만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업종에 반등 조짐이 있어 수출 감소 폭이 전월대비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