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e갤러리] 이 섬에 당신 집 있다…조윤국 '상실의 섬'

2018년 작
골판지로 집 짓고 건물 쌓아 '빌딩섬' 이뤄
사라질 것에 대한 '상실감' 극복 대안으로
자발적 단절 합리적 고립 선택할 이상공간
  • 등록 2018-05-15 오전 12:10:00

    수정 2018-05-15 오전 12:10:00

조윤국 ‘상실의 섬’(사진=아트와)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멀리서 보면 거대한 고철덩이처럼 보인다. 두 발쯤 다가서면 들쭉날쭉 자른 나무토막을 붙여냈나 싶다. 그러다 코앞까지 가면 ‘아차’ 하게 된다. 전혀 예상치 못한 섬에 들어선 뒤니까. 철도 아니고 나무도 아닌, 종이로 건물 하나하나를 빼곡히 들여세운 빌딩섬이니까.

작가 조윤국(33)은 공간에 욕심을 낸다. 골판지로 집을 짓고 건물을 쌓는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다. 기껏 힘들여 띄운 공간에 ‘상실의 섬’(2018)이라 이름 붙이고 있으니.

시작은 어린 시절 기억부터란다. 잦은 이사로 장소·사물에 낯선 감정이 생겼던 그때. 이후 타의에 의한 단절·고립보단 자발적 단절, 합리적 고립을 할 수 있는 이상공간을 꿈꾸게 됐단다.

그렇다고 언젠가는 사라질 것에 대한 상실감까지 누를 수 있겠나. 그러니 모으고 보태고 붙들 수밖에.

18일까지 서울 용산구 두텁바위로60길 아트와서 여는 개인전 ‘상실의 기억’에서 볼 수 있다. 하드보드에 아크릴·에폭시도료. 240.6×210㎝. 작가 소장. 아트와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