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유럽 등 도심항공모빌리티 선점 경쟁 치열

<미래기술25-미래항공모빌리티>
도심항공모빌리티 기체 개발 기업 美 130개·유럽 56개·日12개
美, 인프라 구축 지원법 마련…유럽, 새 인증 기준 개발·제정
  • 등록 2022-08-16 오전 6:30:00

    수정 2022-10-17 오후 7:26:56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주요국들은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괄호안은 전체 기업 중 해당 국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美, 개인용항공기 개발에 주력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미래항공모빌리티의 하위 개념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기체를 개발 중인 기업은 미국 130개, 영국 25개, 독일 19개, 프랑스와 일본 12개입니다.

미국은 도심항공모빌리티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2000년초부터 미국 항공우주국(NASA)를 중심으로 개인용항공기(PAV, Personal Air Vehicle) 개발에 주력해왔습니다. 미국은 2005년에는 차세대 교통시스템연구소를 설립해 제도적인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미국은 도심항공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목표로 운항 절차·기준과 민간기업 실증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또 기존 항공기 인증정책과 기준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습니다. 미국 하원은 지난 7월 도심항공모빌리티를 포함한 미래항공모빌리티와 전기 수직이착륙 항공기(eVTOL) 운영을 위한 인프라 구축 지원 관련 법안을 통과시켰는데요.

이 법안이 제정되면 미래항공모빌리티 인프라 계획과 구축을 위해 2500만달러(약 330억원)의 보조금을 제공합니다. 미국 하원은 미래항공모빌리티 기반 시설을 지원하기 위한 파일럿 보조금 프로그램을 수립한다고 밝혔는데요.

미국 하원은 미래항공모빌리티 기반시설을 원격조정, 자율 또는 수직 이착륙 항공기를 포함해 특정항공기를 사용해 통제와 비통제 영공에서 모두 미국의 지점 간에 개인과 재산을 운송하는 항공운송시스템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미국 기업 중에서는 공유자동차서비스기업인 우버가 미래항공모빌리티 개발과 관련해 가장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우버는 2016년 도심항공모빌리티사업을 전담하는 자회사 엘리베이트를 설립하고 내년까지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항공기체개발기업인 조비에비에이션도 도심항공모빌리티의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조비에이션은 2020년 5인승의 시속 322km, 항속거리 241km의 에어택시를 공개했는데요. 조비에비에이션은 도심항공모빌리티에 활용되는 전기 수직이착륙항공기 최장 비행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조비에비에이션은 2024년 미국 내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가 목표입니다.

유럽은 지난 2019년 도심항공모빌리티와 관련한 새로운 분류 체계와 인증기준을 개발·제정했는데요. 독일의 항공스타트업 볼로콥터가 해당 인증을 진행 중으로 유럽 최초의 인증이 예상됩니다. 볼로콥터는 2024~2025년쯤 전기 에어택시 볼로시티의 상용화 계획을 밝혔습니다.

볼로시티는 2019년 싱가포르 도심 100m항공에서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볼로콥터는 도심 이착륙지인 볼로포트와 최장 100km까지 비행이 가능한 볼로커넥터 등을 개발 중입니다.

시티에어버스 넥스트젠. (사진=에어버스)
中, 드론 택시 상용화에 속도

프랑스 항공기제조기업 에어버스는 시티에어버스 넥스트젠이라는 전기 수직이착륙 항공기 기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시티에어버스 넥스트젠은 여러 명의 승객을 한꺼번에 실어나르는 드론 형태의 헬기입니다. 에어버스는 시티에어버스 넥스트젠의 테스트 센터도 건설 중입니다.

중국은 드론 택시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중국 자율주행 항공기(AAV) 기술 플랫폼기업 이항은 드론 택시 기체 개발에 착수해 2016년 초도 비행해 성공했습니다.

이항은 최근 드론 택시의 기반인 자율주행 항공기가 일본 4개 도시를 가로지르는 시범 관광 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무인 시범 비행에는 이항의 자율주행 항공기 EH216이 투입됐는데요. 이항의 EH216 자율주행 항공기는 2020년 11월 서울과 대구, 제주 등 3곳에서 시범 시행을 실시했었습니다.

일본은 2018년부터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를 위해 민간협의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도심항공모빌리티기업인 스카이드라이브는 2025년 도심항공모빌리티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