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노 랜딩' 힘 받나…긴축 우려 딛고 나스닥 0.9%↑

  • 등록 2023-02-16 오전 6:03:10

    수정 2023-02-16 오전 6:03:10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15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관심을 모은 소비가 깜짝 반등하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에 대한 긴축 우려가 커졌음에도 투자 심리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월가 일각에서 ‘노 랜딩’(no landing) 시나리오까지 나올 정도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1% 상승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28% 올랐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0.92% 상승했다.

(사진=AFP 제공)


3대 지수는 장 초반만 해도 하락 압력을 받았다. 개장 전 나온 소매 판매가 예상 밖 급증하며 긴축 공포감이 커진 탓이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달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3.0% 증가했다. 2021년 3월 이후 2년10개월 만의 최대 폭이다. 직전 월인 지난해 12월(-1.1%) 큰 폭 감소했다가, 한 달 만에 반등한 것이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9%)를 웃돌았다. 1년 전과 비교한 소매 판매 증가율은 6.4%였다.

미국 경제의 70% 비중에 육박하는 소비는 경기의 척도로 여겨진다. 이날 지표는 역대급 인플레이션이 덮치고 있음에도 미국 경제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6.4%)만큼 소비가 증가한 것은 미국 사람들이 고물가에 아랑곳하지 않고 돈을 쓰고 있다는 의미다.

제조업 경기 역시 반등세가 뚜렷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이번달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엠파이어지수)는 -5.8로 전월(-32.9) 대비 27.1포인트 뛰었다. 이날 함께 나온 지난달 산업생산은 3개월 만에 마이너스 국면에서 벗어났다. 연준 집계를 보면, 지난달 산업생산은 전월과 같은 보합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과 12월 각각 -0.6%, -1.0%를 보였는데, 그나마 살아난 것이다. 산업생산 내에서 가장 비중이 큰 제조업 생산은 전월과 비교해 1.0% 증가했다.

심지어 주택 지표까지 긍정적으로 나왔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에 따르면 이번달 주택시장심리지수는 42로 전월(35)보다 상승했다.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다. 시장금리와 연동돼 있는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하락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최악은 넘겼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미국 경기가 예상 밖 반등하면서 연준을 향한 조기 긴축 중단 기대감은 거의 사라졌다. 마켓워치는 “투자자들이 놀라울 정도로 강한 소매 판매 보고서에 대해 연준이 다음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50bp(1bp=0.01%포인트)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높이는 식으로 반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연방기금금리(FFR) 선물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다음달 금리를 5.00~5.25%로 50bp 올릴 확률을 12.2%로 보고 있다. 전날 9.2%에서 약간 높아졌다. 그 대신 4.75~5.00%로 올릴 가능성은 87.8%로 낮아졌다.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달러인덱스는 장중 104.11까지 뛰었다.

그럼에도 3대 지수는 장중 큰 폭 하락하지 않았다. S&P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오히려 상승 폭을 키웠고, 다우 지수마저 장 마감 직전 상승 전환했다. 이는 미국 경제가 예상만큼 혹독한 침체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 때문으로 읽힌다. 크로스마크 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빅토리아 페르난데스 수석시장전략가는 “지난 4~5일간 나온 모든 경제지표는 가벼운(mild) 침체를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연착륙을 넘어 노 랜딩 시나리오까지 힘을 받는 분위기다. 연준의 긴축이 길어진다고 해도 미국 경제는 충분히 버틸 수 있다는 관측이 그 바탕에 있다. 야데니리서치의 에드 야데니 대표는 CNBC에 나와 “우리는 연착륙에서 노 랜딩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온 점도 증시를 뒷받침했다. 특히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첫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는 소식에 이날 주가가 13.35% 폭등했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과 매출액 역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로블록스의 경우 예약 실적이 당초 전망을 상회하면서 26.38% 급등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