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LG유플러스, 망분리 가능한 가상PC서비스 출시

노트북, 휴대폰 등에서 인터넷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접속
‘U+클라우드PC’ 서비스 업그레이드
클라우드PC와 접속한 단말 간 자료 이동 통제, 네트워크 구분 ‘망 분리’ 가능
  • 등록 2020-05-31 오전 9:00:02

    수정 2020-05-31 오전 9:00:0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중소기업에서 업무용 PC 환경을 손쉽게 구축하고, 근무에 활용할 수 있는 ‘U+클라우드PC’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서 1일 출시한다.

새로와진 U+클라우드PC는 노트북, 휴대폰,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인터넷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가상의 PC(이하 클라우드PC)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U+클라우드PC 웹사이트에 접속해 발급 받은 계정을 입력하면, 클라우드PC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외근과 출장은 물론, 재택근무 등 업무 환경의 변화에도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것처럼 동일한 PC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편의성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중요한 ‘보안’을 더했다. 외부에서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지만, 클라우드PC와 접속한 단말 간의 자료 이동을 통제할 수 있어 문서 보안을 강화했다. 개인정보보호 등의 준수를 위해 클라우드PC 상에서 사용 가능한 네트워크를 내·외부로 구분하는 ‘망 분리’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서비스형’으로 제공해 중소기업의 초기구축 비용 부담을 없앴다. 중소기업에서는 계정당 월 3만원 수준의 저렴한 이용요금으로 클라우드PC를 이용할 수 있고, 업무에 필요한 무료 오피스 프로그램(폴라리스 오피스)을 기본으로 제공해 소프트웨어 도입 비용도 낮췄다.

아울러 중소기업에서 오피스 환경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다채로운 부가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PC 사용중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LG유플러스의 고객센터를 통해 365일/24시간 유지보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물리적인 PC가 별도로 필요한 고객을 대상으로 PC 임대 서비스를 제공하고, 백신 등 소프트웨어도 구매가 아닌 월정액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 남승한 상무는 “U+클라우드PC는 중소기업에서 업무 환경을 가장 효율적이면서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중소기업 고객들이 IT 운영에 대한 부담 없이 직원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기존 상품들과 함께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