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경부고속도로의 아날로그적 부활…경현수 '경부고속도로'

2016년 작
지도서 추출한 조형요소 바탕한 페인팅 작업
디지털정보에 덧입힌 아날로그적 가치 만들어
  • 등록 2016-10-10 오전 6:05:10

    수정 2016-10-10 오전 6:05:10

경현수 ‘경부고속도로’(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기자] 깔끔한 바탕에 칼날 같은 선과 면을 세련되게 뒤엉켜놨다. 제목은 뜻밖에도 ‘경부고속도로’(2016). 지도 속 길과 공간을 추상언어로 바꿔놓은 것이다. 사람의 상상으로 만든 선이란 한계서 벗어나기 위해 자의적으로 선택한 기제란다. 작가 경현수(47)는 컴퓨터 RGB 색상에 도전하는, 선명한 컬러의 페인팅작업을 한다. 2000년대 초반부터 지도서 추출한 조형요소로 설치·추상·조각을 해오던 데서 회화로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그저 디지털정보로 끝낼 수 있는 작업에 굳이 고된 노동을 들여 아날로그적 방식의 새로운 가치를 다시 그려냈다.

20일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이유진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인스탄트 매스: 임시적인 덩어리’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릭. 162.2×130.3㎝. 작가 소장. 이유진갤러리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