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12.17 13.55 (+0.42%)
코스닥 1,024.57 2.95 (+0.29%)

“껌보다 싸다” CU, 개당 990원 초저가 즉석밥 출시

HEYROO 우리쌀밥, 6입 당 5940원
지난해 CU 즉석밥 매출, 전년 대비 17%↑
국내산 햅쌀로 만들고 중량도 210g으로 넉넉
  • 등록 2021-03-01 오전 9:09:08

    수정 2021-03-01 오전 9:09:08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CU는 백미 즉석밥 자체 브랜드(PB) 상품 ‘HEYROO 우리쌀밥’을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6입 5940원으로 1개당 990원에 불과하다.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한 즉석밥 수요에 맞춰 고객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기획했단 설명이다.

고객이 CU PB즉석밥인 HEYROO 우리쌀밥을 구경하고 있다.(사진=BGF리테일)
CU의 전년 대비 즉석밥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을 살펴보면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은 9.6%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16.8%로 늘었다.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등으로 외식 대신 가정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HEYROO 우리쌀밥의 개당 가격은 기존 브랜드 상품 대비 최대 50% 가량 저렴하다. 덤 증정 행사가 적용된 상품 가격과 비교하더라도 30% 이상 차이가 난다.

CU가 업계 최저가로 즉석밥을 선보일 수 있던 것은 중간 유통 비용 및 광고비 등의 가격인상 요인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다. 고객의 알뜰 쇼핑을 돕는다는 취지에 맞춰 상품 마진율도 일반 상품 대비 절반 이하로 낮췄다.

가격은 최저가지만 높은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HEYROO 우리쌀밥은 국내산 햅쌀로 만들었으며 중량도 210g으로 성인 남성이 한 끼로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상품 패키지에는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맞춰 ‘재활용 우수’ 등급이 표기됐다. CU는 올해부터 PB상품에 대해 생산 시점부터 폐기물 처리와 관련된 정보를 적극 제공해 환경보호를 돕기 위해 자체적으로 패키지에 재활용 등급을 표기하고 있다.

CU는 제품 판매 추이를 지켜본 뒤 고객 반응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즉석밥을 출시할 계획이다. 김은경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상품기획자(MD)는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한 즉석밥 수요에 맞춰 합리적인 가격으로 백미 PB 상품을 출시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과 점포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트렌드 변화에 맞춰 CU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CU는 지난 2016년 자체 PB 통합브랜드 ‘HEYROO(헤이루)’를 론칭하고 과자, 라면 등 식품류을 시작으로 소형가전, 위생용품 등으로 상품 라인업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해당 상품들은 미국, 중국, 호주 등 10여개 국가에 수출되며 이를 생산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수출 판로 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