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상엽·이민정, 설렘 가득한 눈빛…숨겨온 진심 털어놓는다

돌고 돌아 마음 확인해
두 손 꽉 맞잡고 서로 마음 확인
  • 등록 2020-07-12 오후 2:07:16

    수정 2020-07-12 오후 2:07:16

[이데일리 스타in 김은비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민정과 이상엽의 늦은 밤 특별한 대화가 펼쳐진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63, 64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이 가슴 속 숨겨뒀던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다.

앞서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서로를 신경 쓰며 마음을 키워갔다. 송나희는 윤규진의 오해를 풀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고, 윤규진은 복잡한 상황에도 그녀의 손에 난 작은 상처에 동요하며 그녀를 챙겼다.

이후 서로를 향한 감정이 사랑임을 느낀 두 사람은 끌어안으며 진실된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자신보다는 서로를 먼저 챙기는 이들의 다정함과 돌고 돌아 오롯이 서로를 마주하게 된 나규(나희·규진)커플의 매력에 시청자들 역시 두 사람의 사랑에 응원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송나희와 윤규진이 늦은 밤, 나란히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다정한 눈빛을 주고받고, 손을 꽉 맞잡고 있는 두 사람의 평화로운 한때가 포착된 것. 특히 마주 본 두 사람의 눈빛에서 상대를 향한 깊어진 마음이 느껴져 묘한 설렘을 안긴다.

이날 윤규진은 이혼 후 정처 없이 헤매던 감정과 그동안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를 건넨다고 해 이들의 진솔한 대화가 궁금해진다. 송나희 역시 윤규진에게 마음속 이야기와 애틋한 눈빛을 전하며 한층 더 가까워진 관계를 보여준다고.

그런가 하면 돌계단에서 평화로운 데이트를 하던 이들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목격한다고 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오늘 방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보는 이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물들일 이민정과 이상엽의 대화는 12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63, 6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측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