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한 몸매, 남다른 파워…내 심장 뛰게하는 ‘4車 혁명’

스포츠 세단 불모지 선점하라
인피니티 ‘Q50 블루 스포츠’
동급유일 하이브리드, 연비 12.0㎞/ℓ
재규어 ‘XE’ 차체 75% 알루미늄…가볍고 강해
벤츠 ‘C클래스 AMG 43’ 럭셔리에 질주본능
제네시스 ‘G70’ 최고출력 370마력
  • 등록 2018-07-26 오전 5:40:00

    수정 2018-07-26 오전 5:40:00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자동차가 스스로 도로를 달리는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지만, 자율주행차가 우리에게서 운전의 재미를 빼앗을 수는 없다. 출퇴근 같은 일상적이고 지루한 운전은 자율주행에 맡기더라도, 쭉 뻗은 바닷가 고속도로나 구불구불한 산길을 신나게 달리는 역할은 여전히 사람의 몫이 될 전망이다. 특히, 자율주행차의 시대가 완전히 도래하려면 적어도 10년은 기다려야 한다.

마침 스포츠 세단의 불모지로 불리던 한국 시장에 300마력대 힘을 발휘하는 고성능 모델이 연이어 출시되면서 운전의 재미를 아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고성능 스포츠 세단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5% 이상 증가했다.

인피니티 Q50
스포츠 세단의 대명사 인피니티 Q50 블루 스포츠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의 대표 모델은 인피니티의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Q50이다. 이 차는 인피니티 대표 플래그십 스포츠 세단으로, 2013년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후 유려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술, 그리고 강력한 달리기 성능으로 소비자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국내 출시된 동급 스포츠 세단 가운데 유일한 하이브리드카이기도 하다.

Q50이 스포츠 세단을 대표하는 이유는 역시 주행 성능에 있다. 뉴 Q50 블루 스포츠는 3.5㎖ 6기통 가솔린 엔진(306ps)과 고출력의 50kW 전기모터(68ps)를 탑재해 최고출력 364마력을 발휘한다. 또한 ‘인텔리전트 듀얼 클러치 컨트롤’(1모터 2 클러치 방식)을 지원하는 ‘다이렉트 리스폰스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함으로써 공인 복합연비 12.0km/ℓ의 우수한 연비 효율성까지 자랑한다.

Q50은 스포츠 세단답게 외관 디자인도 세련됐다. 정면 더블아치 그릴 크기를 기존보다 확대하고 크롬 테두리를 어울리게 만들어 3차원적 매력을 강화했고, 차체를 더욱 낮고 넓어 보이게 함으로써 스포티한 느낌을 부각했다.

Q50은 전자 제어식 7단 자동 변속기와 ‘다이렉트 어댑티브 스티어링(DAS)’을 탑재했다. 이 기능은 스티어링 휠과 앞바퀴를 연결하는 복잡한 기계장치를 없애는 대신 전기신호로 스티어링을 조종해 노면 상태에 맞는 효율적인 핸들링이 가능하다.

아울러 ‘어댑티브 시프트 컨트롤(ASC)’은 운전자의 드라이빙 스타일을 감지해 변속 패턴을 자동으로 조절함으로써 뛰어난 주행감각을 제공하고, 거친 주행 환경에서도 스포츠 세단 고유의 특성을 잘 살려준다. 인피니티 Q50 블루 스포츠 모델의 판매 가격은 4630만원부터 6210만원이다.

그래픽=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스포츠카와 세단의 경계를 넘나드는 재규어 XE

스포츠카와 세단의 경계를 넘나드는 차량 중에서는 재규어 XE가 눈에 띈다. XE는 최고출력 340마력의 슈퍼차저 V6부터 4기통 2.0 디젤(복합 연비 13.8㎞/ℓ)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택할 수 있다. 후륜 및 상시 사륜구동(AWD)을 제공해 운전자 주행 스타일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XE는 차체가 75% 이상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가장 가벼우면서도 인텐시브 모노코크 바디를 채택해 역대 가장 튼튼한 차체를 가진 것으로 꼽힌다.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EPAS)을 재규어 모델 최초로 도입해 노면의 떨림을 운전자에게 전달하지 않고 조향감각을 보조해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한다.

질주 본능을 깨워주는 벤츠 C클래스 AMG 43

벤츠 C클래스 AMG C43은 3.0L V6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돼 367마력의 최고출력, 53.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제로백은 4.7초다. 9단 미션이 기본으로 적용됐으며, 고성능에 안정적인 주행을 위해 4륜구동이 추가돼 누구나 쉽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브레이크는 앞 뒤로360mm/320mm 타공 디스크 브레이크와 컴포트/스포트/스포트 플러스로 구성된 댐핑 시스템, 3스테이지 ESP 시스템 그리고 AMG C63에 적용 되었던 스티어링 너클 기술도 채택되어 럭셔리함과 달리기 성능을 모두 갖췄다.

국산 스포츠 세단의 자존심 제네시스 G70

2017년 현대자동차 선보인 제네시스 G70도 주목된다. G70은 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그리고 2.2 디젤 등 총 3개의 모델 라인업을 갖췄다. 특히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52.0kg.m의 최대토크를 내며 ‘G70 스포츠’라는 별칭으로 불릴만큼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G70 스포츠는 제로백 4.7초의 다이내믹한 가속 성능과 최대 시속 270km의 파워풀한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가변 기어비 스티어링(VGR)과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해 민첩한 핸들링 응답성과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공차중량은 1705kg, 100km/h까지 가속시간은 4.7초로 역대 국산차 중 가장 빠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