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리수정수센터, 확진자 발생 대비 '상수도 비상운영체제' 가동

수돗물 생산 공정 실시간 감시·제어 구축
  • 등록 2020-04-02 오전 6:00:00

    수정 2020-04-02 오전 6:00: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이 발생해도 단수 없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서울 전역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상수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서울시 6개 아리수정수센터(광암·구의·뚝도·영등포·암사·강북)는 하루 평균 320만t의 물을 생산해 1000만 서울시민에게 공급한다.

서울 광암 아리수정수센터 이중 중앙제어실에서 서울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서울시)


비상운영체제는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를 가정해 2단계로 대비책을 마련하고 실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운영체제를 즉시 가동한다. 정수센터 일부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경우는 물론 수돗물 생산 공정을 실시간 감시·제어하는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시설을 폐쇄해야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에 수반되는 문제들을 검토해 대응책을 수립했다는 설명이다.

우선 정수센터 일부 직원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1단계는 근무시설을 청소·소독하고 인력은 현재 인원 중 근무 일정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중앙제어실의 경우 4조 근무를 3조 근무로 조정한다.

단수 없이 수돗물 공급을 위해 중앙제어실엔 현재 169명의 근무자가 4조 2교대로 365일 24시간 일하고 있다.

2단계에서는 확진자 발생으로 중앙제어실이 폐쇄될 경우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 별도로 구축한 비상 중앙제어실을 운영한다. 다수가 격리돼 인력이 부족할 경우 다른 기관 전출·퇴직자 등을 활용해 비상 대체 인력 총 249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수센터 업무는 수처리에 대한 경험자가 아니면 공정을 이해하기 어려워 중앙제어실 업무에 대한 이해가 있는 전출자와 퇴직자를 인력풀로 구성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상수도 비상운영체제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마련한 선제적인 단계별 대응책”이라며 “정수센터의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을 이중화하고 핵심 근무 요원에 대한 대체인력수급 방안까지 마련했기 때문에 어떤 위기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