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이어 정부도 집값 안정론…홍남기 "하향안정세 속도붙어"

"지역 무관하게 하향안정세 전환에 가속도"
"올해 입주물량 평년 웃도는 48.8만호"
"2030년까지 공급과잉 우려할 정도 물량"
  • 등록 2022-01-05 오전 7:57:40

    수정 2022-01-05 오전 8:06:05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정부가 집값 안정론에 힘을 싣고 있다. 지방뿐 아니라 수도권에서도 집값 하향세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공급과 투기근절 대책으로 하향 안정세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있다. (사진=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제3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주택 매매시장은 지역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로의 전환에 가속도가 붙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청와대가 집값 안정론을 펼친데 이어 정부도 힘을 실은 것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전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집값이 잡히기 시작했다는 데에) 확신에 가까운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서울은 은평, 강북, 도봉 3개구의 가격이 하락한 데 이어 전체 자치구의 76%가 하락 경계점 이내로 진입했다”며 “수도권은 지난해 첫 하락 사례가 관찰되었던 12월 둘째주 이후 불과 2주 만에 총 10개 시군구로 하락지역이 급증했고 낙폭으로 약 3개월 기준으로 사실상 최고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지방 주택시장 역시 매수자 위주로 재편됐다는 평가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동안 주택가격이 과도하게 상승한 부분에 대해서는 일정부분 조정과정을 거칠 것으로 본다”며 “최근의 하향 안정세가 추세적 흐름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정책기조를 일관성 있게 견지하며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물량 공급에 속도를 내 주택 공급 물량이 충분하다는 체감도를 끌어올린단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입주 물량이 평년 수준을 뛰어넘는 48만호 이상이 될 것으로 봤다.

홍 부총리는 “올해 입주 예정물량은 전년과 평년을 상회하는 48만 8000호로 특히 수요가 높은 아파트 물량을 35만 7000호 확보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내년 54만호를 포함해 2030년까지 시장 일각에서 공급과잉까지 우려할 정도의 매년 56만호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분양 예정 물량은 사전청약을 포함해 46만호다.

그는 아울러 “1월중 도심복합사업 신규 후보지를 선정·발표하고, 2월부터는 1분기 총 1만 5000호 사전청약 입주자 모집에 착수하는 등 주택공급 후속조치가 중단 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총력을 기하겠다”고 가조했다.

주택 투기에 대해선 조사를 계속하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1월에는 법인·외지인의 공시 1억 이하의 저가 아파트 집중 매집행위와 관련, 불법·불공정 적발을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진행해 온 실거래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가아파트 조사결과 발표를 시작으로 1분기부터 고가주택 매입·특수관계 직거래 집중조사, 규제지역 분양권 불법전매 조사 등에 순차적으로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